Share           Pin It

[삼다수목장/와흘목장, 가시리 국산화 풍력발전단지, 보목리 미향, 서귀포 정방폭포]

이번 겨울은 제주도에 눈이 별로 오지 않아서 한라산 등산을 몇 번 못 갔습니다. 그렇게 심심한 주말을 보내는 것도 싫고 날도 많이 풀려서 사진을 찍으러 가기로 결심했습니다. 제주도의 웬만한 곳은 두루 다녔기 때문에 딱히 새로운 곳이 잘 생각나지 않았습니다. 물론 아직도 숨은 곳들이 많이 있지만... 그리고 지금이 사진을 찍기에 가장 애매한 시기라서 딱히 떠오르는 곳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검색의 힘을 빌렸습니다. '제주도 사진 찍기 좋은 곳'으로 검색해서 어느 블로그에 들어갔습니다. 어느 아리따운 아가씨의 제주도 여행기를 올려놓은 곳인데, 글에 소개된 웬만한 곳들은 이미 다 다녀왔던 곳이었습니다. 그런데 글의 아래쪽에 숨은명소라고 소개한 풍력발전기가 보이는 곳은 아직 가보지 못했던 곳이었습니다. 글에는 그냥 '노란철대문'이라고만 적혀있고 정확한 명칭이나 위치정보가 없었습니다. 드라이브를 하면서 웬만한 풍력발전소는 다 지나다녔는데, 여태 보지 못했던 곳이었습니다. 노란철대문으로 검색을 해봐도 위의 블로그 이외에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제주도의 모든 풍력단지를 조사해본 결과 '가시리 국산화 풍력발전단지'임을 확인했습니다. 그래서 길을 나섰습니다.

가시리 풍력발전소는 이미 지난 가을에 따라비오름을 다녀오면서 봤던 곳입니다. (참고. [제주오름] 따라비오름, 오름의 여왕) 정확한 위치는 제주에서 출발하면 정석비행장을 지나서 가시리로 계속 들어가보면 왼쪽, 서귀포에서는 가시리를 경유해서 정석비행장 길을 가다가 오른쪽에 풍력발전기들이 보입니다. 따라비오름과 큰사슴오름 사이에 위치했습니다. 주변에 갑마장길이라는 트래킹코스도 있습니다. 풍력발전단지 내에는 풍력발전기 외에도 너른 잔디밭이 있습니다. 지난 따라비오름 때 듣기로는 봄에 이곳에서 유채꽃 축제가 열린다고 합니다. 오는 봄에 유채꽃 구경도 할 겸 큰사슴오름에 다시 올려고 했었는데, 어쩌다보니 풍력단지에 먼저 오게 되었습니다.

편의점에서 간단히 스낵바와 음료를 구입해서 길을 나섰습니다. 한라산 성판악으로 가는 516도로, 비자림로, 교래리를 경유해서 가시리로 길을 나섰습니다. 매번 비자림로를 드라이브할 때마다 언제 한번 사진을 꼭 찍어야지라고 마음먹었던 곳이 있습니다. 비자림로에서 교래4거리 직전에 왼편에 보이는 목장입니다. 목장 가운데 몇 그루 서있는 나무의 모습을 늘 사진에 담고 싶었습니다. 풀이 무성한 여름이나 눈이 덮였을 때 사진을 찍었더라면 더 좋았을 법하지만, 오늘은 하늘빛이 좋아서 사진이 잘 나왔습니다. 녹음이 우거지면 다시 가서 사진을 찍으면 되니 오늘은 사진을 찍었다는 것에 만족하기로 했습니다. 다음 겨울까지는 1년을 더 제주에 머물러야 눈덮인 목장을 사진에 담을 수 있겠네요. ** (업데이트) 찾아보니 '삼다수목장 (구, 와흘목장)'이라는 곳입니다. 외부에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소지섭씨가 나오는 카메라광고의 배경이 된 곳이라고 합니다.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2500sec | 0.00 EV | 32.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3:02:23 12:01:53비자림로에서 교래4거리 가기 직전의 목장.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4000sec | 0.00 EV | 105.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3:02:23 12:02:04비자림로에서 교래4거리 가기 직전의 목장.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1600sec | 0.00 EV | 4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3:02:23 12:02:18목장 옆에 우두커니 서있는 앙상한 나무가 푸른 하늘에 대비되어 보기 좋았습니다.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3200sec | 0.00 EV | 6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3:02:23 12:03:30비자림로에서 교래4거리 가기 직전의 목장.

정석비행장을 지나서 더디어 풍력단지에 도착했습니다. 앞서 말한 블로그에서 '노란철대문'이라고 소개되었는데, 풍력단지의 입구의  대문이 노란색으로 칠해져있었습니다. 그래서 풍력단지를 소개해줬던 게스트하우스의 주인도 길을 따라가다보면 노란색 철대문이 보일거야라고 소개해줬나 봅니다. 단지 입구에 차를 세우고 걷기 시작했습니다. 안쪽으로 차를 타고 갈 수도 있지만 오늘은 처음부터 사진을 찍기로 마음을 먹었기에 걸으면서 마음에 드는 장면을 사진에 담기로 했습니다. 날씨가 아직 사늘하고 바람도 많이 불었지만 (풍력단지가 위치할만 했습니다), 푸른 하늘과 내리쬐는 태양빛에 마음이 뺐겼습니다. 아직 새삭이 돋지 않았고 꽃이 피지 않았다는 점이 다소 아쉬운 하루였습니다. 다음에 유채꽃이 필 무렵에 다시 사진을 찍으러 갈 생각입니다.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3200sec | 0.00 EV | 35.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3:02:23 12:18:49풍력단지 입구에서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3200sec | 0.00 EV | 65.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3:02:23 12:21:23풍력발전기들이 덤성덤성 서있습니다. 뒤쪽의 오름은 가을에 다녀왔던 따라비오름입니다.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2500sec | 0.00 EV | 24.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3:02:23 12:23:13풍력발전기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2500sec | 0.00 EV | 24.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3:02:23 12:23:50태양을 완전히 가린 풍력발전기.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6400sec | 0.00 EV | 9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3:02:23 12:24:14풍력발전기들이 나란히 서있는 모습을 보면서 에반겔리온의 모습을 연상했습니다.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3200sec | 0.00 EV | 65.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3:02:23 12:25:00멀리 한라산 정상이 보입니다.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3200sec | 0.00 EV | 45.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3:02:23 12:28:13풍력발전소 내에 너른 잔디밭과 무대가 마련되어있습니다. 이곳에서 유채꽃 축제가 열리겠지요.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6400sec | 0.00 EV | 5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3:02:23 12:30:02오늘 자전거를 타고 온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이곳까지 자전거를 타고 온 것은 아니고, 입구까지 승합차로 자전거를 싣고 와서 자전거를 타는 듯했습니다.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3200sec | 0.00 EV | 47.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3:02:23 12:31:32하늘과 풍력발전기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3200sec | 0.00 EV | 24.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3:02:23 12:32:55풍력발전기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6400sec | 0.00 EV | 5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3:02:23 12:37:48발전기 3형제

함께 여행을 떠났다면 오늘도 가시리의 나목도식당에서 갈비살을 먹었을텐데, 오늘은 혼자라서 그냥 서귀포로 차를 몰고 갔습니다. 지난 가을부터 이어온 짬뽕로드를 완성하기 위해서 보목리에 있는 미향이라는 곳에 갔습니다. 참고로 제주도 짬뽕로드는 삼도동/탑동의 천금반점, 함덕의 다래향, 모슬포의 홍성방, 중문의 덕성원 (덕성원은 구제주점의 짬뽕만 먹음), 하효동의 아서원, 그리고 보목리의 미향입니다. 아직 몇 곳 더 남아있습니다. 아래처럼 홍합과 굴이 더 들어간 호굴이짬뽕을 시켰습니다. 양이 좀 많고, 다소 맵습니다. 그래서 국물을 모두 먹지 못했는데, 국물을 포장해와서 저녁에 밥말아먹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냥 짬뽕은 6000원, 호굴이짬뽕은 7000원)

보목리 미향의 호굴이짬뽕

서귀포까지 온 김에 이중섭거리/서귀포시장의 하효통닭을 사기로 했습니다. 전에도 한번 갔다가 휴무라서 못 먹어봤는데, 오늘도 준비가 덜 된 관계로 낮에는 통닭을 판매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그냥 돌아오는 길에 홈플러스에서 장을 보려고 했는데, 오늘이 바로 정기휴무일... 그래서 그냥 돌아오다가, 아직 카메라로 사진을 찍지 못했던 정방폭포에도 다녀왔습니다.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2000sec | 0.00 EV | 105.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3:02:23 14:53:11정방폭포에서 보는 섶섬. 서귀포에 해무가 살짝 꼈을 때가 더 멋있는데...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100sec | 0.00 EV | 24.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3:02:23 14:55:34정방폭포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Shutter priority | Spot | 1/10sec | 0.00 EV | 24.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3:02:23 14:56:40정방폭포


댓글을 달아 주세요

Share           Pin It

어제는 따라비오름에 다녀왔습니다. 유홍준 교수님의 나의 문화 유산답사기, 제주도편을 읽고 바로 찾아간 곳입니다. 책에서 가을에는 제주도의 억새를 제대로 즐길 수 있고, 봄에는 유채꽃을 제대로 즐길 수 있다고 해서 지금이 딱 억새가 제철이라 단숨에 찾아간 곳입니다. 벌써 입도5년이지만 가을에 억새 사진을 제대로 찍은 적이 없는 것같아서 큰 기대감을 가졌습니다. 따라비오름은 제주도의 동쪽 내륙에 위치해있습니다. 제주시에서 5.16도로, 비자림로를 거쳐 산굼부리를 조금 지나 정석비행장으로 가는 길을 따라가다가 가시리에 못 미쳐서, 다시 U자형으로 돌아서 들어가면 갈 수가 있습니다. 위치는 명확한데, 네비가 없으면 (초행에) 길을 찾기는 조금 어려울 수도 있습니다. 저는 이번에 책을 읽으면서 따라비오름의 존재를 처음 알았는데, 따라비오름을 중심으로 갑마장길이라는 이름으로 약 20km의 트래킹/둘레길도 이미 만들어져있는 제주도 동쪽 내륙의 주요 관광코스였습니다. 그래서 주말에 제법 많은 산행객들이 찾아왔습니다. 저처럼 책을 보고 찾아왔는지는 모르겠지만... 따라비오름을 찾아가는 차에서는 잘 몰랐는데, 주변에 크고 작은 수많은 오름들이 산재해있습니다. 그래서 오름으로 이뤄진 스카이라인도 참 좋습니다.

따라비오름은 3개의 굼부리/분화구로 이뤄져있고, 정상의 굼부리와 능선의 조화가 아름답습니다. 용눈이오름의 굼부리/능선에 비견될만합니다. 360여개의 오름 중에서 가장 아름답다고 해서 '오름의 여왕'이라고 불린다고 합니다. 따라비오름 입구에서 보면 단순힌 소나무숲으로 이뤄진 오름처럼 보이지만, 길을 따라 옆으로 오름을 오르기 시작하면 바로 억새밭이 보입니다. 그래서 정상에 오르면 사방천지가 억새로 덮여있습니다. 그런데, 책을 통해서 너무 많은 기대를 했기 때문에 따라비오름에서 가장 아쉬운 부분도 억새입니다. 축구장의 잔디가 깔리듯 그렇게 억새밭이 이뤄졌을 것을 기대하고 올라갔는데, 조금은 덤성덤성... 많기는 했지만 깔끔하지는 않았습니다. (오히려 다음스페이스 주변의 공터에 핀 억새가 더 아름다워보입니다.) 기대감 때문에 억새가 조금 미흡했지만, 앞서 말했듯이 3개의 굼부리와 능선으로 이뤄진 정상의 정경은 가히 오름의 여왕이라는 별칭을 받을 만합니다. 굼부리 능선을 따라서 다양한 산책길이 만들어져서 모든 길을 한번씩 지나가보는 것도 힘들정도입니다. 그리고 주변에 크고 작은 오름들을 한눈에 볼 수가 있고, 남쪽으로는 더넓은 태평양을 한 눈에 볼 수가 있습니다.

그리고 덤으로... 따라비오름에서 내려와서 가시리의 나목도식당이라는 곳을 향했습니다. 나목도식당도 제주도에서 대표적인 맛집/고기집으로 유명합니다. 제주시내에는 현재 생고기 1인분이 2만원선까지 올라갔는데, 나목도식당은 1인분에 8,000원 (다른 부위는 더 쌉니다)으로 저렴했습니다. 거리만 조금 가까웠으면 자주 애용했을텐데... 메뉴 중에 순대국수가 있어서 시켜봤는데, 이건 사람의 입맛에 좌우될듯합니다. 개인적으로는 멸치국수가 조금 더 나았습니다. 국수면발과 고개를 함께 먹으면... 침넘어가시죠?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1250sec | -0.67 EV | 32.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11:11 10:58:20오름 입구에서는 사실 실망했습니다. 눈을 씻고 봐도 억새는 코빼기도 보이지 않고, 그저 평범한 소나무숲으로 이뤄진 오름이었습니다. 차를 타고 지나가면서 옆에 보였던 오름인데 설마 저 오름은 아니겠지?라고 생각했습니다.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1250sec | -0.67 EV | 73.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11:11 11:11:28오름의 왼쪽을 돌아서 올라가면 억새길이 펼쳐집니다.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5000sec | -0.67 EV | 73.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11:11 11:14:09오름 주변의 풍력발전소들... 뒤쪽으로 한라산능선도 보입니다.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1000sec | -0.67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11:11 11:17:22따라비오름 굼부리 하나.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1000sec | -0.67 EV | 47.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11:11 11:20:35정상에서 커피와 쿠키를 파시는 분에게 우쿠렐레를 빌려서 한가락...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2500sec | -0.67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11:11 11:23:53따라비오름 정상/굼부리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8000sec | -0.67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11:11 11:25:18따라비오름 정상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8000sec | -0.67 EV | 10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11:11 11:25:50오름의 능선을 따라 걷는 산행객들. 렌즈의 줌이 조금 아쉬운 대목입니다.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6400sec | -0.67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11:11 11:28:44오름의 북쪽 능선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1600sec | -0.67 EV | 32.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11:11 11:29:40오름의 중간을 통과해서 내려와서 다시 오름 정상/남쪽으로 오르는 길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6400sec | -0.67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11:11 11:31:48오름의 북쪽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1600sec | -0.67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11:11 11:33:443개의 굼부리로 이뤄져있습니다. 굼부리 둘레와 사이로 산책로가 자연스레 만들어져있습니다.

Canon | Canon EOS 5D Mark III | Aperture priority | Spot | 1/5000sec | -0.67 EV | 7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11:11 11:37:11정상의 망원경.

나도목식당의 생목삼겹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