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Pin It

12월이 되니 여러 가지 이슈로 많은 글을 적게 됩니다. 개인의 취미 생활에서부터 사회 문제까지 적고 싶은, 그것보다 적어야하는 글들이 쏟아집니다. 일전에 다음인들에 의한 제주사진전@한남에 대한 글을 올렸는데 (참고. 다송밤을 준비하며... (제주 사진전 at 한남)), 그것의 경과/결과에 대한 글도 적어야 하는데, 다른 글들 때문에 미뤄지거나 취소될 듯합니다. 어쨌든 지금 글은 사진전의 연장선에서 나온 얘기이고, 그리고 더 근본적인 대한민국의 현실에 관한 얘기입니다.

사진전을 준비하면서 저는 제주에서 있으면서 사진을 좋아하는 동료들에게 사진 기부를 독려하고 모아서 서울로 보내주는 역할을 했습니다. 나머지 전시 관련 사항은 서울에서 알아서 하기로 했습니다. 처음 기획 단계에는 개별 회의실에 개인별로 전시를 하는 것으로 준비되었는데, 여건상 그냥 전체 공간에 일부 사진만 전시하자는 의견으로 수렴되었다고 합니다. 저는 여기까지만 들었고, 나중에 실제 전시된 사진을 보니 제주도 모양으로 사진들을 아름답게 붙여놓았습니다.

약 160 여장의 사진을 서울로 보내줬는데, 전시된 것을 촬영한 사진을 보면 약 6~70장 밖에 전시되어있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제주도 외 (네팔 & 크로아티아)에서 찍은 사진도 빠져있는 것같았습니다. 그래서 전시공간이 부족하니 모든 사진이 전시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얘기도 들었고, 또 주제가 제주 다음인의 생활이어서 제주도 사진만 선별했구나 정도로 이해했습니다. 저는 중간 과정을 알고 있었기에 현 상황을 이해할 수 있지만, 사진을 제출해주신 분들이 중간과정에 대한 설명이 없이 혹시 현재 전시된 것을 보면 자칫 오해하거나 서운해하실 것같아서, 중간 과정을 미리 설명을 못 드렸고 과정이 조금 변경되어 현재 전시된 것에서 모든 사람 / 모든 사진이 전시된 것같지는 않다는 이해의 메일을 적었습니다.

그런데 이것이 다른 오해를 불러일으켰습니다. 일요일 저녁에 전체 참여자분들께 메일을 보내드렸는데, 서울에서 다송밤을 준비하셨던 분이 저녁 늦게 전화가 왔습니다. 자초지종은 이랬습니다. 제주에서 보내준 모든 사진이 전시되었는데, 한 곳에 모두 전시하면 공간도 부족하고 산만하고 보기에도 불편해서 두개의 제주도를 완성했고, 제주외 사진은 별도로 전시가 되어있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오늘 (월요일) 아침에 바로 전시된 모든 사진들을 찍은 사진도 보내주셨습니다.

중간 과정에 부분적으로 받았던 정보와 그리고 사진 한장으로 저도 오해 (문자 그대로 mis-understand)를 했고 또 다른 분들이 오해를 할 것같아서 해결하기 위해서 보냈던 메일이 또 다른 이가 오해를 하게 되는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그렇지만 오해와 문제가 있는 상태에서 그냥 지나치지 않고, 또 바로 잡아주셔서 더 큰 오해가 생기기 전에 잘 해결되었습니다. (저는 잘 해결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일을 겪으면서 바로 생각난 것이 '모든 커뮤니케이션 문제는 결국 커뮤니케이션으로 해결된다'라는 점입니다. 제가 살아오면서 많은 오해를 하면서 살아왔습니다. 대부분의 오해는 잘못된 커뮤니케이션에 따른 오해입니다. 부족하거나 잘못된 정보가 전달된 경우도 있고, 전달된 정보를 잘못 해석한 경우도 있습니다. 그런데 저는 그런 오해를 그냥 속으로 삭히거나 유야무야 넘겨서 감정의 골만 더 쌓고 지나친 경우가 많았던 것같습니다. 오해로 인해서 순간적으로 감정이 나쁠 수도 있겠지만, 잘 다스리고 바로 풀 수 있어야 한다는 나름의 교훈을 얻었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지난 정권부터 계속 이슈가 되는 단어는 소통입니다. 이번 정권에 들어와서는 더 부정적인 불통으로 악화되었습니다. 인터넷에 떠도는 '말이 안통하네뜨'라는 풍자는 현 상황을 잘 표현해주고 있습니다. 지난 1년 간의 모든 사건들을 되돌아 볼 필요도 없습니다. 지금 일어나고 있는 '안녕들 하십니까?' 신드롬과 철도민영화 및 민주노총 강제진입 사건을 옆에서 목격합니다. 이것들은 모두 커뮤니케이션에서 오는 문제들입니다. 앞서 말했듯이 커뮤니케이션에서 오는 문제는 결국 커뮤니케이션으로 풀어야 합니다. '살려주세요'라고 외치는데 '너는 종북이야'라고 되받아치고, 여러 사회 이슈가 터질 때마다 다른 이슈로 덮어버리고 (그렇게 강하게 의심되고.. 참고 '아시나요, 2013?' 저는 이 시점에서 디스패치는 국정원이 만든 연예찌라시 언론이 아닐까라고 강력히 의심해봅니다.), 우선 대화를 해보다가 꼭 필요한 상황이 발생하면 공권력을 사용해도 늦지 않은데 과거 방식으로 그냥 짚밟아버리고... 결국 해결되는 것은 하나도 없고 문제만 더 키워버리는 꼴이 되어 버렸습니다. 역설적이게도 커뮤니케이션만이 커뮤니케이션의 해결책이다라는 것을 실감합니다.

==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unexperience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