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Pin It

어느덧 11월과 12월도 마무리하면서 2017년이 끝나갑니다. 

2017년 마지막 해넘이를 보고 올까라는 생각도 있었지만 오늘은 그냥 극장으로 향했습니다. 최근 관심가는 영화들이 많아도 굳이 극장에 가야겠다는 생각은 별로 없었는데 '1987'은 그냥 넘길 수도 그리고 내년으로 미룰 수도 없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2017년 마지막 해넘이 대신 영화를 택했습니다. 작년 겨울의 촛불집회 이후의 2017년과 딱 30년 전의 1987은 묘하게 연결돼있습니다. 우연과 필연이 이어져서 지금의 우리가 있다는 것... 2017년도 모두 수고 많았습니다. 2018년에도 우리 열심히 달려요.


물에 담긴 가을 (서귀포자연휴양림)

낙엽진 단풍잎

516 숲터널의 가을

드론으로 내려다 본 가을 한라산

붉은 카펫이 깔린 듯한 나무밭 (항몽유적지)

가을과 겨울이 공존하는 시간

그늘나무

동백이 피기 시작했다.

팡팽이덕... 무턱대로 찾아간 곳

너무 늦게 존재를 알게된 은행나무

겨울은 시작되고 차는 버려두고...

1100고지의 상고대

제주의 모습이 이젠 어색하다

2017년의 마지막 사진... 수월봉도 어쩌면 마지막...

=== Also in...

F: https://www.facebook.com/unexperience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