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Pin It

가을입니다. 메밀꽃이 폈다는 소식을 들은 것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억새가 지천이고 한라산도 붉은 옷으로 갈아입고 (사실은 벌써 낙엽이 지기 시작했으니 '옷을 벗고'가 더 적합한 표현일 듯 하지만) 있습니다. 2017년도 이젠 두달이 남았습니다. 년초에는 이번 가을 쯤에 판교로 이주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가졌는데 어쩌다 보니 벌써 가을이 끝나갑니다. 결론적으로 올해의 끝까지는 제주에 머무르는 것이 거의 확정입니다. 역으로 말하면 내년 봄에는 제주를 떠날 가능성이 더 커졌다는 의미입니다. 시간이 더 명확해질수록 더 간절해집니다. 제주를 떠나더라도 (실제는 어떻게 될지 모르겠으나) 그렇게 그립지는 않겠지만, 만약 직접 가보지 않은 곳이 나중에 TV나 뉴스에 소개된다면 못 가봤던 것이 아쉽기는 할 것입니다. 포항에서 10여년을 살았는데 (그때도 나름 변명이 있었지만) 근처 경주도 제대로 돌아다니지 못한 것이 제주로 이주한 후에 아쉬웠는데, 또 그런 일이 반복되는 것이 싫습니다. 그래서 남은 몇 달동안 그런 아쉬움을 남기지 않기 위해서 마지막으로 못 가본 곳들을 더 적극적으로 찾아서 돌아볼 생각입니다. 하지만 말은 이렇게 하지만 결국 생활은 이전과 크게 바뀌지 않을 듯...ㅎㅎ

9월과 10월 동안의 오늘의 사진을 모았습니다.

일몰 사진을 찍기 위해서 일찍부터 기다렸지만 막상 일몰 시간이 다 됐을 때 낮은 구름이 쫙 깔려서 실패한 날... (북동쪽 해안도로)

함덕 서우봉에 코스모스 밭이 있다는 걸 너무 늦게 알고 급하게 찾아간 날.

오라 메밀밭... 메밀꽃이 피기 시작할 무렵이라서 덜 하얗지만...

평화로에서 본 일몰

애월 항목유적지 코스모스 밭에 핀 해바라기

서광리에 오픈한 신화테마파크... 애니메이션을 주제로 한 곳.

추석 연휴 전날에 찾아간 보롬왓 메밀밭

1100고지의 한라부추

고향 다녀온 후 아쉽게 일몰은 놓쳤지만, 석양의 고기잡이 배의 불및이 억새에 맺힌 것은 놓치지 않았다.

효리네민박 때문에 오랜만에 찾은 신창해안도로의 바다.

날이 좋아서 오후 반차를 내고 찾아간 용담해안도로의 빛내림

밧돌오름에서 본 안돌오름

억새에 갇힌 태양 vs 태양을 잡은 억새

아직 제주 단풍은 살짝 이르지만 계곡마다 이미 가을이 떨어져 쌓였다.



11월과 12월 그리고 눈 내린 겨울이 기다려진다.

=== Also in...

F: https://www.facebook.com/unexperience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