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416'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4.15 노란 밴드를 끼며

노란 밴드를 끼며

Gos&Op 2015.04.15 19:28 |
Share           Pin It
'세월호 사건을 잊지 말자 (기억하자)'는 의미의 노란 밴드를 지인으로부터 선물 받고 왼 손목에 끼웠습니다. 2011년 '스테판 에셀'의 <분노하라>를 읽은 이후로 '분노하라 INDIGNEZ-VOUS!'라는 문구가 새겨진 밴드를 계속 끼고 있었는데, 오늘 여기에 '기억하라 20140416' 밴드를 추가했습니다. 그렇습니다. 내일이 세월호 사건이 일어난지 정확히 1년 되는 날입니다. 회사 출근해서 본 뉴스를 오보라고 생각했고, 바로 올라온 '전원 구조'라는 속보를 보면서 그냥 그런 해프닝으로만 끝날 것같았던 그 사건이 정확히 1년 전에 발생했습니다. 시간은 부질없이 흘렀지만 여전히 많은 것이 미궁에 빠져있습니다. 아직 해결된 것은 아무 것도 없고 해결하려는 의지도 책임도 사라져버렸습니다.


새로운 노란 팔찌를 손목에 끼우면서 내가 이것을 언제까지 끼고 있어야 할까?라는 의문에 앞서, 과연 이게 마지막 팔찌일까?라는 불안한 의구심이 먼저 들었습니다. 어느 날 파란 팔찌를 끼게 되는 날이 올지도 모르고, 녹색 팔찌가 필요해질지도 모릅니다. 왼쪽 손목이 부족해서 오른쪽 손목까지 내어줘야할지도 모릅니다. 끝이 없는 우리의 비극은 그렇게 시작했습니다.

민주 대한민국을 열망했던 젊은이들의 목숨을 앗아갔던 고문 당사자들은 여전히 사회 고위층에 올라있고, 그 사건을 조사하면서 진실을 덮어버린 검사가 지금 대법관 후보로 추대되어 인사청문회를 기다리는 것이  2015년의 대한민국입니다. 쿠테타를 일으키고 수많은 목숨을 앗아갔던 군부 독재자들이 여전히 이 땅에서 대접받고 있으며, 친일파와 그 후손들이 축재하고 높은 자리를 꽤차고 있는데 아무런 저항도 못하는 곳이 대한민국입니다. 일본의 역사 왜곡이나 독도 영유권 주장에도 제대로 맞서지도 않고, 여성가족부에서 펴낸 교육용 교재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마치 '몸을 팔다온 여성'으로 기술하고 있습니다. 지금 돈을 받아쳐먹은 인간들이 높은 자리에서 오리발만 내밀고 있고, 대통령은 그런 간신들을 제대로 쳐내지도 않고 오히려 중용하고, 세월호 1주년 추념일에서 보여줘야할 국모의 역할 -- 소위 말하는 "국격" -- 을 내팽게 치고 있습니다. 민주화를 위해 싸웠던 만델라의 장례식보다 작은 섬나라의 독재자인 리콴유의 장례식이 더 중요하다는 인식을 가진 그 사람...

이런 대한민국에서 또 다른 세월호가 나타나지 않으리라는 보장이 없으며, 그런 것을 기억하기 위해서 또 다른 팔찌를 끼우는 날이 오지 않을 것이다라고 누가 장담할 수 있을까요. 몇 개의 팔찌를 더 끼우고 나서야 모든 것을 털어버릴 수가 있을까요? 

그 때 또 다시 나의 손목을 내놓을 것이다. 우울하고 슬프다.

나에게 묻는다.
언제까지 봉사, 귀머거리, 벙어리로 살아갈 것인가?
기억하는 것만으론 부족하다.
보고 듣고 말해야 한다.

==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unexperience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