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11.30 월간 정부환 (2016.11호)
  2. 2009.12.16 달러 The Web of Debt, by Ellen H. Brown
Share           Pin It

어영부영하는 사이에 벌써 12월의 문턱까지 왔습니다. 하루가 지나면 12월이고 이젠 연말 분위기에 한참 들뜰 때입니다. 그러나 지금 대한민국의 분위기는 연말의 기대감보다는 세기말의 암울함이 가득합니다. 한 사람의 힘으로 성공으로 나가기는 참 힘들지만 한 사람의 무능과 무책임으로 한 나라가 망하기는 참 쉽습니다. 그게 역사가 우리에게 끊임없이 가르쳐주는 교훈입니다. 그런 교훈을 제대로 배우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서 역사교과서 국정화도 밀어붙이나 봅니다. 부끄러움을 모르는 지도자... 11월의 대한민국은 혼동 그 자체였지만 저는 제주에서 그저 가을나들이만 다녔던 것은 아닌가하는 그런 자괴감마저 들고 매주 광장에 모였던 수많은 이웃들에게 그저 미안해지기만 합니다. 이제 날씨가 더 추워지는데 우리는 언제까지 광장에 더 모여야할지...


516도로 다리 밑 계곡을 탐사했습니다. 나뭇잎도 떨어져야할 때를 아는데...

산록도로의 방선교 아래 계곡에 떨어진 낙엽들

서귀포자연휴양림의 산책로

가을이 진다.

제주대학교 교정의 은행나무

대천목장의 가을

우주의 기운이 느껴지는 별빛누리공원

세번째 테쉬폰 발견. 성이시돌목장의 테쉬폰은 이제 필수 관광 코스가 됐고, 평화로 옆으로 오래된 테쉬폰에도 간혹 사람들이 찾고 있다. 영주고와 아침미소농장 사이에 오래된 테쉬폰을 또 발견했다. 사람은 살지 않지만 창고로 여전히 사용중이다.


12월은 희망찬 대한민국을 기대한다. 무능에 이은 무책임까지 끝을 보고 싶지 않다.

=== Also in...

F: https://www.facebook.com/unexperienc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Share           Pin It
3.5 / 5 빚 위에 세워진 미국을 낱낱이 파헤친 책이다. 여전히 그 막대한 빚으로 세상을 호령하지만, 그것을 함부로 터뜨릴 수가 없는 것이 현실이다. 대안들이 있지만, 저항도 만만찮다. 허상이 아닌 실체를 보고 싶다면 읽어봐야 한다.

달러
카테고리 경제/경영
지은이 엘렌 H. 브라운 (이른아침, 2009년)
상세보기

   빚도 자산인가?  
 
 우리가 알고 있는 미국이 우리가 알던 또는 알고자하는 그런 미국이 아니다. 세계 최강의 경제력과 군사력을 가진 세계의 지배자요 호령자로써의 미국은 허상에 불과하고 그런 허상 뒤에 숨겨진 빚을 우리는 여태 보지 못했고, 또는 볼려하지 않았다. 이 책을 읽기 시작한지만 벌써 3~4달이 지났지만, 이제서야 끝을 맺으려 한다. 700페이지나 되는 방대한 분량도 장애였지만, 다른 일들로 바빴다는 간단한 핑계로 읽는 속도가 너무 느렸다. 현대 자본주의 시장에서 국가를 움직이는 것은 '돈'이다. 돈은 어디에서 만들어지는가?라는 근본적인 물음도 제기될 수가 있다. 과거에는 땅에서 생겼다. 노동의 대가로 식물은 열매를 내고 광산은 금을 내어주었다. 그러나 지금은 그런 땅에서 돈이 생기는 것이 아니라, 금융가들의 장부에서 돈이 생긴다. 그런 돈은 실제 돈이 아니라 빚으로 남는다. 빚도 자산이다라는 말도 있지만, 우리가 이런 미사여구에 속아온 날이 얼마나 길었던가? 그리고 돈은 신용에서 만들어진다고 한다. 그러나 그 신용도 우리를 속일 수 있다는 것을 목격하지 않았던가?

 책의 시작은 참 재미있었다. 동화책으로 보았던 영화로 보았던 뮤지컬이나 드라마로 보았던, 아니면 그냥 구전되었던 '오즈 Oz의 마법사'에 대해서 못 들어본 이는 거의 없을 것이다. 그러나 그 오즈의 마법사의 탄생 뒷면에는 미국 금융의 굴곡의 역사가 숨어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는 사람들은 몇 되지 않을 것이다. (본인도 이번에 알았음) 왜 오즈는 오즈가 되었을까? 마법사는 진짜로 존재하고 전지전능할까? 아니면 허수아비는 누구며, 호랑이는 또 왜 그렇게 나약하고, 강철로봇은 또 왜 그렇게... 오즈의 마법사 동화를 보면 참 모순으로 가득찬 캐릭터와 이야기들로 가득차 있지만, 그것이 동화 속 세상에만 존재했더라면 우리는 지금 더 행복할지도 모르겠다. 어린이의 눈에서도 이상하게 보이는 그 모든 것들이 실제 19세기 ~ 20세기의 미국에서 벌어졌던 사건이고, 그 여파가 현재까지 우리에게 그대로 전달되고 있다는 사실이 참 안타깝다. 그리고, 처음 책을 집어들었을 때, 단순히 베스트셀러 '화폐전쟁'의 썀쌍둥이 내용으로 가득찰 거라고 생각했지만, 화폐전쟁에서 보여준 음모론적인 접근보다 더 적나라한 모습에 혀를 두르지 않을 수가 없었다.

 이런저런 서론을 길게 적었지만, 결론은 간단하다. 현재의 미국은 빚 위에 세워졌다. 그 허상을 무너뜨릴 수도 있지만, 금융 카르텔의 만만찮은 저항에서 제대로 성공한 경우가 없다. 화폐전쟁에서처럼 이 카르텔 때문에 죽어나간 미국의 대통령들이 손으로 셀 수가 없다. 그리고, 때론 카르텔에 의해서 조종된 대통령들의 숫자는 또 얼마나 많겠는가? 연방준비은행의 국유화에서부터 다양한 대체 화폐의 등장이나 과거 그린백의 도입 등의 여러 대안들이 나와있지만, 누가 이것을 추진할 수가 있을까? 힘없는 국민들이 모인다고 해서 이걸 해결할 수가 있을까? 아니면 과거처럼 전제군주라도 등장해서 이걸 해결할 수가 있을까? 어렵다. 그렇지만, 이 문제를 지금 바로 잡지 못한다면 미국도 무너질 것이고, 전세계도 함께 무너질 것이다. 10조달러가 넘는 미국의 부채가 미국만의 문제가 아닌 현실과 오늘날이 저주스럽기도 하다.

 너무 긴 내용을 요약하는 것도 힘들고, 몇 달 전에 읽었던 내용을 꺼집어내는 것도 힘들다. 보는 것이 보는 것이 아니다.

함께 읽을 책...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