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Pin It
 지금 말이 많은 N의 OpenCast가 4월 9일에 정식 오픈을 한다고 한다. (펌캐스팅에 대한 우려는 이미 2월달에 글을 적은 적이 있다. 그때는 별로 이슈가 되지 않았는데, 정식오픈을 앞두니 급하게 이슈화되는 것이 안타깝기도 하다.) NOC의 오픈은 별로 중요하지는 않는데, 4월 9일은 개인적으로 중요한 날이라... 날짜 때문에 급하게 또 글을 적게 된다.

 N의 OpenCast로 두문자만 뽑는다면 OC가 된다. 그런데 블로거뉴스에서도 OC가 필요하다가 역설한 적이 있다. (블로그를 통해서가 아니라, 메일을 통해서 담당자에게 알린 케이스지만,) 블로거뉴스에 필요한 OC는 OpenCafe와 OpenChannel이라는 것이다. NOC는 지금 링크와 펌의 아슬아슬한 경계에서 매우 난감해하고 있지만, DOC는 그런 문제와는 조금 빗나가있는 개념이다.

 Open Cafe라 함은 성향이 비슷한 블로거/블로거뉴스발행자들의 모임으로 생각하면 된다. 그런데, 한명의 운영자에 의해서 이루어지는 그런 카페가 아니라, 다수의 공동 운영자에 의해서 이루어지는 그런 카페를 생각했다. 최근 블로거뉴스에 대한 우려의 두가지 시각을 보았다. 첫째는 블로거뉴스가 너무 가벼워졌다는 소리고, 둘째는 블로거뉴스는 너무 무겁다는 소리다. 전자는 TV/연예 중심의 포스팅들이 범람함을 우려하는 소리이고, 후자는 너무 시사적인 이야기만 다룬다는 우려다. 분명 모순적인 두개의 소리지만, 둘다 맞는 소리이다. 그런 의미에서 블로거뉴스의 틀을 벗어나서 다음뷰라는 새로운 타이틀로 갈아탈려는 이유 중에 하나이긴하다. 그런데, 이름을 다음뷰로 바꾼다고 해서 앞서의 두가지 비평을 모두 수용할 수는 없다. 그런 의미에서 다음카페와 같이 다음뷰카페가 필요하다는 소리다. 관심사가 비슷한 운영진들이 카페를 개설하고, 주제에 맞는 글들을 발행하도록 블로거들을 독려하고, 또 그들의 공동 운영진들에 의해서 카페 내에서 소비되는 글들을 정화시키는 그런 공간이 필요할 것같다는 생각에서 Open Cafe라는 걸 제안한 것이다.

 그런데, 실행활에서 카페는 열린 공간이지만, 사이버 세상에서의 카페는 조금의 폐쇄성의 특징인 듯하다. 그런 의미에서 운영진이 아닌 일반 블로거들에게 거부감을 주지는 않을지 우려가 된다. 그래서 제안한 것이 Open Channel이라는 또 다른 OC이다. 오픈 채널은 현재 블로거뉴스에서 '인기이슈'와 비슷한 개념에서 시작했다. 그런데 '인기이슈'는 운영자들이 선정해서 관련 글들을 보여주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오픈 채널은 이슈/주제의 선정을 일반 블로거들이 한다. 기본적으로 그리고 예를 들면, 만약 누군가가 '박연차 리스트'라는 이슈를 선정하면, 그와 관련된 블로그글들을 해당 채널에 발행하는 것이다. (물론 세부적인 좀더 복잡한 로직 [이슈생성수라던가 이슈오픈기간 등의 선정에 대한]이 숨어있지만, 자세히 밝히고 싶진 않다.) 채널도 일반인들이 만들고, 채널에 채워넣는 글들도 일반인들이 작성해서 발행하는 그런 유연한 구조를 가지는 서비스로써 Open Channel을 제안한 바가 있다. (물론, DOC의 구현과 무관하게 현재 블로거뉴스팀은 비슷한 종류의 다양한 시도와 실험을 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

 오픈카페던 오픈채널이던... '이슈선정'에 대한 잡음을 그나마 줄일 수가 있는 방법인 것같다. 그리고 글의 발행자가 카페/채널을 선택해서 발행하기 때문에 NOC의 링크가 되었던 펌이 되었던 그런 비판에서 조금은 자유로울 것같다.

 왜 NOC가 내 생일에 맞춰서 정식오픈을 한다고 해서 내가 이런 글까지 적어야 하는 건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Share           Pin It
 타사의 서비스에 대해서 왈가왈부하고 싶지도 않고, 특기 비판적인 글을 적고 싶지는 않다. 비판의 글을 적을려면 D 내부의 것들에 대해서 비판할 것이 산적해있고,... 또 외부로는 잘 알려져있지 않지만 나름 내부 게시판에 공개적으로 그런 비판을 터 놓고 있다. 혹시 이 글을 읽으시는 분들이 오해할까봐서 먼저 변명부터 하고 시작합니다.

 2009년의 IT 업계의 화려한 스타트는 N의 뉴스캐스트와 오픈캐스트가 끊었다. 특히 일반 블로거들의 입장에서 오픈캐스트에 대한 지대한 관심은 누구도 부인하기 어려울 듯하다. 여러 블로거들이 이미 수많은 리뷰 기사를 작성했고, 스스로 생각하는 장단점들을 이미 나열하였지만 나름 IT 업계에 종사하고 있고 또 나름 지식층에 (국내에서 받을 수 있는 교육이나 학위는 받을만큼 받았음) 속하는 이로써 대표적인 서비스이며 큰 화두를 던진 서비스에 대해서 침묵을 한다면 이 또한 역사의 죄인으로 남을 것같기도 하다. 먼저 털어놓자면, 본인은 오픈캐스트를 통해서 글을 발행한 경험도 없고 그냥 모양이 어떻게 생겼나 싶어서 1~20분 정도 둘러본 정도임을 밝힌다.

 내부의 블로거뉴스에 대해서 최근 지대한 관심을 가지고 있는 입장에서, 그리고 블로거뉴스의 지향하던 다음 스템이 오픈캐스트와 비슷한 모습이었다는 것을 아는 입장에서... 그리고 나름대로 웹에 혼재하는 문서들의 랭킹에 관심을 가지고 일말의 관여를 하고 있는 입장에서... 오픈캐스트는 나름 시대의 역작이고 나름 물건이구나라는 생각을 가졌다. 현재까지의 컴퓨터의 한계를 절실히 아는 본인이기 때문에 오픈캐스트가 가진 무진장한 장점을 몰라볼 수는 없는 노릇이다. ... 예를 들면, 로봇이 할 수 없는 일을 사람이 대신 무보수 노동을 해주고 있는 것이니.... 먼저 로봇이 접근할 수 없거나 몰랐던 영역의 새로운 문서를 오픈캐스터들이 대신 크롤링을 해서 N의 서버에 올려주는 롤러 역할을 대신해주고 있다. 그리고 나름 사람이 판단한 문서에 대한 품질은 (악성 캐스터가 아니라는 가정 아래...) 인정이 될 것이고, 그러면 나중에 검색 등에서 오픈캐스팅된 문서들에 대한 랭킹 점수를 높게 줄 수 있는 효과도 있다. 그리고 많은 이들이 구독을 하는 캐스터의 캐스팅의 경우 더 많은 가중치를 부여할 수 있는 그런 형태가 되어 진짜 좋은 무서, 좋은 문서 등을 어느 정도 수동으로 걸러낼 수가 있으리라 본다. 이런 관점에서 아주 훌륭한 서비스임은 인정한다. 구글이 크롬을 선보였을 때, 이전 포스팅에서 크롬의 최대 목적이 구글봇이 못 보는 새로운 문서들을 (사람의 힘으로) 크롤링하는데 이용될 수 있다고 밝혔듯이, N의 입장에서도 오픈캐스터들을 이용해서 그런 문서들을 클롤링하고 나름 문서랭킹까지 매겨줄 수 있는 좋은 서비스 기반을 마련했다.

  그런데 이런 장점들을 달리 표현하면 오픈캐스트는 '펌캐스트'인 셈인가? 많은 블로거들이 N의 암묵적인 무시 아래에서 자행되던 펌블로깅에 대한 우려를 표했던 것을 기억하고 있다. 그런 측면에서 본다는 오픈캐스트는 펌블로깅의 최종 종착지가 아닌가하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 물론 긴꼬리 (롱테일) 세상에서 콜렉터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 그렇지만 그의 역할이 단순한 집산 및 편집의 역할을 넘어설 필요가 있다. 현재의 화려한 인터페이스에 가려서 본질을 놓친 것은 아닌지 다시 생각해본다. 건전한 대한민국의 블로그스피어와 웹에코시스템을 꿈꾼다. 그리고, N으로써는 전통 (?)을 무시하더라도 건전한 생산자로써의 블로거들을 양성해주길 기대한다.

 그리고, 참고로 '캐스트'라는 말도 어감이 좋지 않다. 캐스팅을 하면 연상되는 것이 바로 방송 broadcasting일 것이다. 방송의 속성은 무엇인가? 일방향성이다. 무조건 이게 좋으니 보고 싶은 사람은 수신기를 달아서 봐라는 식의 일방향성... 난 이런 귄워주의식의 정책이 쌍방향성, 민주성을 지향하는 웹생태계 web eco system에서 힘을 발휘하는 현실이 조금은 안타깝다. 그런 입장에서 블로거뉴스의 새이름은 매우 신중하게 결정해야할 것같다. 개인적으로 On.daum.net, Onion.daum.net, DeJavu.daum.net (TheJavu.daum.net), puzz.daum.net, tofu.daum.net, nuriso.daum.net, onuri.daum.net, onazone.daum.net (OnAirZone.daum.net), nan.daum.net 등의 이름이 어떨까하고 아이디어를 내고 있긴한데...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는 듯하더라...

 틀 속에 있으면 부화할 수는 있어도 성장할 수는 없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