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Pin It

애플 매직마우스 (출처: 애플홈페이지)

 오늘 더디어 한달 넘게 기다렸던 애플의 매직마우스를 받았습니다. 매직마우스에 대한 리뷰는 일단 생략하고 간단한 소감만 몇자 적고, 본론으로 들어가겠습니다.

 첫 느낌은 가볍다는 것입니다. 2004년도에 구입한 원버튼 블루투스 무선 마우스나 로지텍의 USB 무선마우스를 들었을 때보다 훨씬 가벼웠습니다. 처음에는 배터리를 하나만 사용하는 것같았는데, 배터리는 2개 사용합니다. (실제 첫 느낌은 박스 디자인에서 우아함을 느꼈지만..)

 둘째, 마이티 마우스는 휠에 먼지가 끼면 스크롤이 잘 먹지 않는데, 매직마우스의 스크롤은 예술입니다. 단, 손에 이물질이 묻었다거나 아니면 처음에 마우스 표면에 적응을 못하면 조금 걸린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지만, 바로 적응해서 우아한 스크롤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세째는 조금 불편한 사항인데, 클릭감이 마이티마우스보다는 조금 떨어지는 듯했습니다. 이것은 적응이 되면 아무 문제가 없는 부분이고, 클릭감은 사용자별로 다를테니 넘어가겠습니다.

 네째, 이것이 가장 불편한 점인데 마이티마우스의 휠과 양쪽 버튼에 적용해두었던 Expose와 Space 기능을 매직마우스에 적용할 수 없다는 점입니다. 익스포제나 스페이스 등이 맥OS의 최대 장점중 한가진데, 이걸 수행할 때마다 키보드를 이용한다는 것은 여간 성가신 작업이 아닙니다.

 그래서, 이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서 트윗을 이용했는데, 첫번째 응답이 MouseWizard라는 $2.5 짜리 유료 어플을 소개받았습니다. 매직마우스의 멀티터치 기능에 다양한 기능들을 매핑시켜주는 프로그램입니다. 그런데, 바로 뒤에 TheAppleBlog에 등록된 익스포제 등을 매핑하는 방법에 대한 트윗을 받고, 설명된 순서에 따라 바로 적용하니 매직마우스에서도 바로 익스포제, 스페이스 등을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다음은 TheAppleBlog의 내용을 바탕으로 간단하게 적은 것입니다. 자세한 사진 설명은 해당 포스팅을 참조하세요. (더 쉽게 설정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이 http://blog.boastr.net/ 에 있습니다.)
  1. 먼저 MultiCluth라는 프로그램을 다운로드 받아서 설치합니다.
  2. SIMBL이라는 프로그램을 다운로드 받아서 설치합니다.
  3. (해킹된) MutiCluth의 프리퍼런스 플러그인을 다운로드 받아서, SIMPL 플러그인 디렉토리 (/Library/Appliation Support/SIMBL/Plugins)에 넣어줍니다.
  4. 다음 디렉토리 (/Library/InputManagers)로 이동해서, 원래 MultiClutch 플러그인을 제거합니다.
 이상의 과정을 거친 후에, 프리퍼런스 패널 (설정판)에서 Other에 설치된 MultiCluth 설정판을 열어줍니다. TheAppleBlog의 사진과 같이 액션을 추가해주면 됩니다. 만약 현재 Expose 등에서 F9/F10번과 같이 매핑된 것을 사용하고 있다면, Expose 설정패널에서 해당 펑션키를 해제하신 후에 다시 MultiCluth에서 해당 펑션키를 매핑해주면 됩니다. 그런 후에 다시 Expose 설정패널에서 해당 펑션키를 Expose 등에 매핑시켜줍니다. 블로그에 설명된 것과 같이, F1/F2 등의 현재 사용되지 않는 펑션키를 매핑해주고 다시 Expose에서 F1/F2를 설정해주셔도 됩니다. 이런 경우 기존의 키보드 숏컷과 헷갈릴 염려가 있으니 첫번째 방법을 추천합니다.

 사진에서 Swipe Right / Swipe Left 는 두 손가락을 동시에 오른쪽 또는 왼쪽으로 문지르듯이 이동시켜주는 것입니다. 양 손가락을 펼치기 등과 같은 다른 액션들도 있을텐데, 이건 직접 확인해보세요. 

 참고로 특정 어플이 실행중일 때는 작동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저의 경우 트위티가 최상단에 있을 때는 작동하지 않네요. 다른 사파리나 키노트 등에서는 정상적으로 동작합니다.) 그리고, 양손 Swipe을 사용하면 기존의 양손 Swipe에 매핑된 기능이 사라지기 때문에, 다른 매직마우스 액션을 찾아서 매핑하시는 것도 추천합니다. (그리고 액션 리스트를 찾으면 저한테도 좀 알려주세요.)

 더 쉬운 방법을 찾았습니다. http://blog.boastr.net/ 에 있는 애플리케이션 (Gestures)을 확인하세요. 그리고, MagicPrefs라는 애플리케이션도 있으니 더 편한 것을 사용하세요. (MagicPrefs가 더 직관적입니다. 그리고, Gestures도 처음 이 글을 적을 때보다 더 직관적이고 기능도 많이 늘어났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frederick.tistory.com BlogIcon 후레드군 2009.11.30 17:5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마이티마우스를 그대로 쓰고 있는 이유가 Expose입니다 ㅎ 그리고 매직마우스는 솔직히 너무 낮아서 조금만 써도 팔목이 아파오더라구요;;;;;;

  2. Favicon of http://frederick.tistory.com BlogIcon 후레드군 2009.11.30 19: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매직 마우스 30분 가량 써보고 너무 힘들어서 그대로 놔버렸습니다 (+__)a 마이티 마우스도 높지 않은데 이 녀석은 ㅠㅠ 덕분에 스토어에서 지름신을 물리칠 수 있었습니다 ^-^;; 어느덧 산지 4년이 다 되어 가는 마이티 마우스 계속 쓰려구요 ㅎ 어차피 설정도 원버튼으로 하고 쓰는터라 ㅎ

Share           Pin It
 말도 많았지만 이제 28일부터 아이폰이 국내에 정식으로 발매된다고 알려졌다. 그동안 인터넷 공간에서 아이폰에 대한 다양한 얘기들이 회자되었고, 이를 제대로 정리할 수 있는 이가 과연 대한민국에 존재할까 싶다. 그렇지만 오랜 기다림의 끝을 우리는 목격하기 직전에 있다. 나름 애플빠로써 아이폰의 국내발매를 눈빠지게 기다렸고, 발매와 함께 당장 구입할 것이다. (문제는 회사에서 스마트폰을 무상으로 지급해주기로 했기에, 시기가 조금 늦춰질 수도 있다.) 그런데 아이폰의 국매발매가 요원하던 때는 아이폰에 대한 각종 찬사들이 언론을 덮었지만, 발매 결정 이후에는 180도 반대 논리 - 즉, 아이폰 해악론 - 들이 언론을 뒤덮고 있다. 물론 우리는 잘 알고 있다. 국내의 굴지의 두 S그룹들이 아이폰을 탐탁치않게 생각하고 있고, 또 다양한 방해 그리고 찌라시들을 동원하고 있다는 것을... 각설하고,...

 나는 아이폰의 국내발매되는 것이 두렵다. 아니, 아이폰이 두렵다. 그렇게 기다려왔던 제품이지만 막상 국내에 발매되고 내가 그리고 많은 이들이 사용하게 된다는 걸 생각하면 두려워진다. 일전에도 글을 올렸지만, 국내에서 모바일이라는 거대한 트렌드를 제대로 소화해낼 수가 있을까?라는 불안감을 쉽게 지울 수가 없다. 비IE 브라우저들이 서기에는 너무나 비호환적인 웹환경이나 PC에서조차 무겁게 느껴지는 수많은 웹페이지들이 작고 가벼운 모바일 환경에서 제대로 적응할 수 있을까?라는 두려움도 있다. 그리고, 많은 아이폰 유저들이 이런 웹환경에서 모바일의 한계를 바로 경험하게 될 것같은 두려움도 날 무섭게 한다. 일전에 트윗에서 말한 적이 있다. "아이폰의 도입은 현재 대한민국이 가지고 있는 많은 문제들을 결코 해결해주지 못한다. 아이폰은 더 크고 많은 문제들을 우리에게 제시할 뿐이다"라고... 의도야 어찌되었던 많은 찌라시들이 아이폰을 까기 시작했다. 많은 리뷰기사들을 보면 알겠지만, 아이폰은 핸드폰으로써는 꽝이다. 그렇기에 핸드폰/하드웨어로써의 아이폰을 까는 그들의 주장을 비웃을 수는 없다. 그렇다. 핸드폰이 필요한 사람들에게는 아이폰은 쓰레기다. 그러나, 아이폰이 중요한 점은 현재까지 존재하는 가장 최고의 핸드헬드 기기라는 점이, 현재 아이폰의 광풍을 만들어 냈다. 그런데 우리는 아직 이 지상최고의 핸드헬드를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있지 않다. 무거운 포털들도 그렇고, 제대로된 앱이나 컨텐츠가 없는 것도 그렇고, 갇힌 망을 움켜쥐고 있는 이통사들도 그렇고,,, 어쩌면 가장 중요한 것은 새로운 물결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할 우리 자신들이다. 아이폰에 열망했지만, 아이폰의 실체를 제대로 깨닫지 못하는 우리들이 가장 준비가 덜 되어 있다. 

 아이폰은 결코 우리의 문제를 해결해주지 못한다. 단 하나도... 그러나 우리가 어떤 문제를 숨기고 있었는지를 낱낱히 보여줄 뿐이다. 그래서 나는 두렵지만, 기대가 된다. 문제를 알지 못하면서 문제를 해결할 수가 없다. 숨겨졌던 그리고 감추었던 문제들이 하나둘씩 드러난다면 우리에겐 또 다른 기회가 생길 것이다. 두 S그룹은 애플과 아이폰을 두려워할 것이 아니라, 변화를 깨닫지 못하는 그리고 변화에 순응하지 못하는 그리고 변화를 주도하지 못하는 자기자신들을 두려워해야 한다. 

 2004년도에 미국의 CompUSA라는 전자제품매장에서 알루미늄케이스로 된 파워북 (현재 MacBookPro가 당시에는 PowerChip을 사용해서, PowerBook이라 불림)을 처음 보았을 때 정신줄을 놓아버렸다. 96년도인가 97년도에 친구가 매킨토시를 구입했다는 말에 실소를 터트렸던 내 자신이 초라해진 순간이었다. 그후로 나의 가치관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 그리고 벌써 5년이란 시간이 훓쩍 지나버렸다. 5년이란 시간은 무릎에서 손으로 옮겨졌다. 조만간 새로운 기기가 내 손 위에 놓일 것이다. 처음 파워북에 매료되어 새로운 나를 발견했듯이, 또 한번 나 자신의 틀에서 벗어나게 해줄 것을 기대한다. 아이폰이 나의 어리석은 틀을 여실히 보여줄 것을 생각하면 두렵다. 그래서 나는 기쁘다. 그 허물을 이제서야 비로소 깨닫고 벗어던져버릴 수 있기 때문에... 나는 이제 2.0의 시대를 지나 3.0의 시대로 간다. 그럴 준비가 되어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interactor.egloos.com BlogIcon 우연의음악 2009.11.24 21: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좋은 글 잘 봤습니다. 저 역시 국내 모바일 환경이 참 걱정입니다. 이 기회에 표준을 준수하는 쪽으로 바뀌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 Favicon of https://bahnsville.tistory.com BlogIcon Bahniesta 2009.11.25 00: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바뀌어야할 것이 비단 모바일 환경뿐만이 아니지만, 적어도 아이폰의 등장(과 후속 ..)으로 변화에 대한 공감대를 넓힐 수 있으리라 기대합니다.

Share           Pin It
 Acknowledgement: 먼저 강력한 요청에 의해서 이 글을 적도록 동기를 부여해주신 @Evita318님께 무한감사를 보냅니다. (Special Thanks to @Evita318 who motivated me to draw and write this posting, and follow her on Twitter. I don't want not to know that this acknowledgement is also forced by her.)

 글을 자세하게 적을 생각은 없습니다. 누군가 - 관련 업계 및 관심을 가지신 분 - 가 이 글을 보고 영감을 얻으셔서, 더 자세한 포스팅을 해주신다면 저의 역할은 다한 거라 생각합니다. 

 90년대 중후반, 그리고 2000년대 초반에 강력한 카르텔?이 존재했다. 소위 NOISe라 불리는 협력체인데, NOISe란 당대의 큰 소프트웨어회사들인 Netscape, Oracle, IBM, 그리고 Sun의 이름 앞글자를 따서 만든 이름이다. 이들에게는 공공의 적이 있었으니 여전히 위력을 발휘하고 있는 MS (MicroSoft)다. 각회사들은 나름의 주력 영역에서 MS와 겹쳤기 때문에, '타도 MS'라는 기치아래 모이게 되었다. 네스케이프는 인터넷 브라우저 영역에서 MS의 IE 브라우저와 일전 중이었고, 오라클은 DBMS 영역에서 MSQL과 일전 중이었고, IBM은 HW 및 그룹웨어 등의 분야에서, 그리고 Sun은 OS시장과 인터넷PC (WorkStation) - NetPC vs NC - 분야에서 일전 중 또는 일전을 준비중이었기 때문에, 이들 회사들도 상호간의 조금씩의 사업영역이 겹쳤지만 공공의 적인 MS와 상대하기 위해서 전략적 제휴를 맺은바가 있다. 물론, 당시의 다른 유수 업체들이 NOISe연대에 참가했었다. 자세한 내용을 누가 포스팅해주세요.ㅋㅋ
 

NOISe 연대의 간략도


 누군가 '역사는 반복된다'라고 했던가. 90년대의 Noise와 비슷한 연대가 2009년 현재 벌어지고 있으니 Post-Noise라 불러도 될 것같다. Noise와 가장 큰 차이점이라면 타도 MS에서 타도 Google로 바뀌었다는 점... 위/아래의 그림에서 중심에 MS의 자리가 Google로 바뀌었다. 중간에 위치하던 MS가 구글이라는 새로운 괴물의 등장으로 옆으로 밀려난 점도 눈여겨볼만하다. 현재 대부분의 업체들이 구글과 적당히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지만, 비즈니스 전쟁터에서 한번의 협력이 영구적인 협력이 될 수 없다는 것은 누구나 잘 알고 있다. 현재 반구글 영역에 포함된 기업들의 면면이 참 화려하다. 아이폰/아이팟으로 새로운 전승기를 구가하는 Apple, 마이크로블로깅의 트렌드를 만들어낸 Twitter, Social Networking의 새로운 강자 Facebook, 기존의 IT 절대 공룡 MS, 전통의 인터넷 포털 Yahoo (현시점에서 다른 회사들에 비해서 영향력이 적어서 빼버릴까도 생각했지만, 상징적인 의미에서 넣어둠), 온라인 쇼핑의 최대강자 eBay,  그리고 온라인서점에서의 Amazon 등, 그 이름만으로도 화려한 회사들이 자신의 주력 영역에서 Google이라는 새로운 공룡기업에 맞서서 일전을 벌이고 있다. 애플의 아이폰은 구글의 안드로이드 OS와 일전이 예상되고, 트위터의 실시간 검색은 구글의 먹이감으로 전혀 손색이 없고, 페이스북의 소셜네트워킹 및 웹플랫폼은 인터넷 천하를 꿈꾸는 구글에게는 항상 눈엣 가시 역할을 하고 있고, MS의 전통 시장인 오프스툴에 대한 구글의 클라우딩컴퓨팅의 도전이 거세고, 웹검색에서의 야후의 패배는 너무나 유명한 대사건이었으며, 상품 판매 및 브로커 역할에서 이베이의 영역을 계속 침범하는 구글, 그리고 가장 최근에는 e-Book 역영에서 구글의 야망에 제동을 걸고 있는 아마존... 사업 영역은 다 다르지만, 공통의 적인 구글에 맞서 타도구글의 기치로 새로운  Noise가 탄생한 것이다. (적당한 이름을 정하기 힘들어서 그냥 Next-Noise 또는 Post-Noise라 함)...

 재미있는 사실은, Post-Noise를 형성하는 기업들 간의 서로 우호 및 적대 관계가 존재한다는 사실.. 그렇지만, 친구의 친구도 친구라는 논리와 비슷하게, 적의 적은 친구다라는 논리로 이들이 뭉쳤으니 언제까지 이 연대가 지속될지도 관심있게 지켜볼 여지가 있다. 몇 가지 얘기를 하면, 최근 트위터를 둘러싼 애플, 구글, 엠에스, 그리고 페이스북의 눈치보기 (그렇지만, 조금 애플빠인 본인은 애플과 트위터의 합병을 상상해봄), 실시간 SN 영역에서 트위터의 시장을 노리고 있는 페이스북, 그리고 페이스북의 주주로 참가한 MS, 검색시장 및 검색어시장에서 유대를 강화하고 있는 야후와 MS, 디지털 저작물 분야에서의 애플의 앱스토어와 아마존의 눈치싸움, 마지막으로 실물시장에서 아마존의 팽창과 이베이의 방어... 이런 다양한 역학관계가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이 전쟁의 한가운데는 여전히 구글이 존재한다는 사실은 옆에서 지켜보는 우리의 입장에서는 흥미롭기 그지없다. 90년대 Noise 시대의 공공의 적인 MS가 페이스북과 야후와의 강한 유대를 형성한다는 점도 재미있고, 오랜 라이벌인 애플과도 나름 돈독한 관계를 정립하고 있고 (물론 여전히 MP3 및 OS 등의 시장에서 어르렁대긴하지만), 그리고 구글의 디지털 라이브러리에 대항하기 위해서 아마존과도 연대를 맺고 있다는 점이 상전벽해를 느끼게 한다. 분명 현시점에서 MS가 포스트노이즈의 중심축은 될 수가 없다. ... 여러 측면에서 아주 흥미로운 역학구조다.

Google을 중심으로한 Post-Noise 연대 및 역학구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