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파고키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3.21 지능혁명, 이미 본 미래.
Share           Pin It
인간과 기계를 구분하는 것은 지능이 아니라 마음이다.

알파고와 이세돌 9단의 대국은 대한민국을 다른 — 좋은 의미든 나쁜 의미든 — 단계로 이끌고 있다. 내심 이 9단의 (완벽한) 승리를 바랬건만, 그렇지 못했던 것이 오히려 우리에게 큰 자극제가 됐다. 정부 주도의 이상한 움직임을 예상 못했던 것도 아니지만, 어쨌든 이번 대국을 통해서 우리는 더 전진하리라 믿는다. 이미 시작된 혁명을 가까이서 목격했고 여유는 없어도 늦지 않게 준비해나갈 수 있다.

세계의 곳곳에서 이미 시작된 혁명이지만 이번 대국을 통해서 이제서야 대한민국이 각성했다고 본다. 지금 세계적으로 일으나는 움직임 그리고 앞으로 대한민국을 뒤덮을 이 거대한 움직임을 지능혁명이라 명명할 것이다. 지능혁명이란 지능의 폭발적 증가를 뜻한다. 농업 기술의 발전으로 농업 생산물의 폭발적 증가를 일으킨 것이 농업혁명 (또는 제1의 물결)이었고, 증기기관의 발명과 함께 생산성의 폭발이 산업혁명 (제2의 물결)이었고, 그리고 컴퓨터의 발전과 함께 이뤄진 정보 통신의 발달 그리고 소프트웨어와 서비스 중심의 개편이 정보혁명 (제3의 물결)이었다. 그렇다면 인공지능의 발달로 인한 새로운 사회로의 전환을 지능혁명이라 명명하는 것이 틀린 표현은 아니다.

그런데 궁금한 점이 하나 있다. 분명 현재 그리고 향후 몇 년 동안 인공지능의 급진적인 발전을 목도할 것인데, 이 지능혁명은 인류에게 어느 수준의 혁명으로 불릴 것인가다. 지능혁명은 정보혁명 이후의 메이저 변혁 (제4의 물결)인가? 아니면 그저 정보혁명의 마이너 버전업 (제3.x의 물결)이 될 것인가?가 궁금하다. 스마트폰의 등장으로 촉발된 모바일 중심으로의 변화는 분명 정보혁명의 마이너 버전이었다. 그래서 나는 모바일혁명을 제3.1의 물결정도로 부른다. 그러면 지능은 단순히 정보혁명의 연장선상에 있는 제3.2의 물결일까? 아니면 정보혁명 다음의 거대한 물결, 즉 제4의 물결일까?

해커주의와 메이커스 운동에 따라서 정보혁명 이후의 세상을 다시 자급 사회로의 회귀를 예측했었는데, 그런 흐름의 겻갈레로 지능의 발전을 목도하고 있다. 어쩌면 지능혁명이 자급사회로의 회귀를 부추길 가능성이 있다. 지능의 폭발로 인한 로봇의 인간 대체 현상이 가속화됐을 때 잉여 노동력은 무엇을 해야할까? 혁명의 과실을 모두 고르게 나눈다면 큰 문제가 없을지 모르겠으나, 항상 그렇듯이 (소수 인간의 욕심으로) 인공지능과 로봇의 혜택을 모두가 고르게 누리지는 못할 것이다. 연명하기 위해서 다시 밭을 갈고 낚시/수렵을 하게 되는 인류의 모습을 상상하게 된다. 단순히 예술활동이 아닌 진짜 생존을 위해서… (고르게 혜택을 누리는 경우에도 자연주의가 도래할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어차피 그 때가 되면 인간이 산업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부분은 거의 없다.

놀라운 컴퓨팅 파워에 인간의 창의성과 직관이 도전받고 있다. 바둑을 통해서 전략 게임이 직관이 아니라 계산에 압도되는 것을 이미 확인했다. 직관이 우리를 미지의 세계로 이끌었는데, 이젠 모든 상황에 대한 계산이 우리를 뻔한 미래로 이끌고 있다. 계산이 직관을 이기는 세상이 우리 곁으로 왔다. 지난 모든 혁명은 분명 인류에게 큰 기회였고 도움이었는데, 지금의 변화는 우리에게 어떤 새로운 기회를 가져다 줄 것인가? 어쩌면 일말의 기대마저 무너뜨리는 것은 아닐까?라는 두려움이 앞선다.

지능혁명 — 이게 맞다면 — 은 앞으로 어떻게 진행될까? 딥블루나 왓슨이 그랬듯이 알파고를 지능형 머신이라고 부르는 것이 맞을까?라는 의문이 여전히 있다. 알파고가 여전히 생각하는 기계 (thinking machine)이 아니라 계산하고 평가하는 기계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젠 연산이 생각을 앞선 세대가 됐다. 딥블루와 왓슨으로 미국인들이 자각했듯이 알파고로 이젠 한국인들이 자각했다. 물론 자각했다고 제대로 된 미래를 계획할 수 있다는 얘기는 아니다. 구글/알파벳이 싼값에 알파고를 내세워서 마케팅을 잘했다는 비아양도 있지만, 알파고가 대한민국에서 많은 대한국민들이 보는 앞에서 이9단을 꺾은 것은 우리에겐 분명 행운이었다. 다른 나라 땅에서 다른 나라 사람을 이겼다면 지금처럼의 충격과 각성이 없었을 것이다. 그저 4년마다 돌아오는 월드컵 이벤트보다 우리에게 영향을 주지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알파고는 우리 모두에게 두려움을 줬고 어떤 이들에게는 희망을 줬다. 인공지능이나 머신러닝 쪽으로 공부해보고/시켜보고 싶어한다는 얘기가 SNS에 전파되는 것을 여러 번 봤다. 이전 글에서 밝혔듯이 우리는 이젠 알파고키즈를 기다리고 있다. 그들이 이룩할 혁명적 발전, 즉 지능혁명을 기대한다. 3.2가 될지 4.0이 될지 여전히 알 수는 없지만 4.0이 될 가능성이 더 높아보인다. 우리는 근본적으로 변할 것이다. 원하든 원치 않든… 바라건대 수동적으로 이끌려갈 것이 아니라 능동적으로 이끌어갈 수 있기를… 

혁명은 이미 시작됐고, 우린 지금 그 한 가운데 놓여있다. 외롭지 않기를...

===
B: https://brunch.co.kr/@jejugrapher
F: https://www.facebook.com/unexperience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