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Pin It
5/5 여러번 밝혔지만 마틴 로이드 존스 목사님의 저서는 무조건 평점 5점이다. 특히 오늘날과 같이 왜곡된 기독교/신앙이 판을 치는 시기에는 그의 설교 한마디 한마디를 주의 깊게 읽어야 한다. 그와 동시대에 살면서 그의 설교를 직접 들을 수 없는 것이 아쉽지만, 그의 후대에 태어나서 글로써라도 그의 설교를 읽는 우리는 선택받은 자들이요 축복받은 자들이다.

성령 하나님과 놀라운 구원
카테고리 종교
지은이 마틴 로이드 존스 (부흥과개혁사, 2007년)
상세보기

   책에 대해서...  
 
 마틴 로이드 존스 목사님의 '교리 강좌 시리즈'의 두번째 편이다. 1권에서는 성부하나님에서부터 시작해서 많이 알고 있는 천지창조와 인간의 타락, 그리고 이를 위해서 이 땅에 성육신하신 성자하나님 (예수님)과 관련된 전반적인 교리를 다루었다면, 2권에서는 예수님께서 승천하시 전에 우리에게 약속하신 그리고 삼위의 한 위격이신 성령하나님의 전반에 대해서 개괄하고 있다. 성령하나님에 대한 정의에서부터 성령님께서 우리 인간들에게 사역하시는 일들 (이신칭의, 성화 등), 그리고 성령의 은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주제들을 다루고 있다. 이쯤에서 존스 목사님의 로마서 강해설교집을 자세히 보고 싶어지는 욕구가 생기지 않는다면 책을 헛 읽은 것일 게다. 현재 책장에 있는 책들 (조나단 에드워드의 부흥론, 구속사, 신앙감정론 등)을 모두 소진하면 다음번 목표는 존스 목사님의 로마서강해 전권을 독파하는 걸 목표로 삼아야겠다.

   함께 읽으면 좋은 책들...  
 
  1. God the Father, God the Son 성부 하나님과 성자 하나님 (교리강좌 시리즈 1권)
  2. Church and the Last Things 영광스러운 교회와 아름다운 종말 (교리강좌 시리즈 3권)
  3. 마틴 로이드 존스 목사님의 로마서강해시리즈 및 기타 설교집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hare           Pin It
5/5, '신약성경을 완벽하게는 아니지만, 아주 잘 요약해놓은 책'이다. 어떤 종파를 불문하고 기독교에서 예수 그리스도는 우리의 구주 (Savior)로 이 세상에 오셨다는 것을 인정한다. 그래서 그를 통해서 우리는 구원을 받는다. 그러나 예수님을 구주로 보는 시각과 함께 매우 중요한 시각은 예수 그리스도는 우리의 주 (Lord)라는 점이다. 현대로 넘어올 수록 두번째 사조는 점점 퇴색되어가고 있다. 여러 가지 이유들이 있겠지만... 어쩌면 예수님의 주되심을 부인한 결과로 현대 기독교 문화가 형성되고 있는지 아니면 현대의 기독교 문화가 예수님의 주되심을 부인하고 있는지는 알 수가 없다. 그러나 현대의 많은 교회, 목사, 신학자들이 앞장 서서 예수님의 주되심을 부인하고 있는 현실은 참으로 안타깝다. 구주로써의 예수님은 누구나 쉽게 받아들일 수가 있다. 우리의 삶에서 손해를 볼 것도 없고 말랑말랑해서 받아먹기가 참으로 좋다. 어떤 면에서 보면 예수님의 구주되심은 '권리'와도 같은 것이다. 그러나 다른 측면인 '의무'와도 같은 예수님의 주인되심은 쉽게 인정을 할 수가 없다. 온전한 크리스챤으로 남기 위해서 단순히 하나님께서 우리를 의롭다고 하셨다는 그 약속만을 믿고 받아들이면 된다는 아주 쉬운 교리를 전파하면, 세상의 믿지 않는 이들에게 쉽게 접근할 수 있고 또 잘못된 교리 (교회 다니면 물질적으로던 어떤 형식으로던 복을 받는다는 기복신앙적인 접근)를 전파하고 있다. 그러나 예수님의 주되심을 인정하는 순간, 우리의 모든 삶이 어려워진다. 이신칭의가 끝이 아니었어?라는 반응이 절로 나올 법도 하다. 이신칭의와 함께 중요하게 다루어지는 성화의 과정에 대해서... 어떻게 보면 참으로 모진 긴 역경의 시간이 될 것이 뻔하다. 그러나 예수님의 주되심을 인정하고 받아들이면 얼핏보기에 역경으로 보이던 그것 (고난)이 오히려 기쁨이 될 수도 있다. ... 성화에 대해서 주되심을 부인하는 측면에서 이웃에게 도움을 주는 것은 단순히 기쁨의 표현일 수가 있지만, 주되심을 인정하면 단순히 나의 기쁨으로 이웃을 돕는 것 뿐만 아니라 당연히 주인되신 예수님의 명령이기에 의무적으로 도와야 한다는 것이다. (그렇다는 뜻임) 인간의 자의식은 누군가 간섭하기 시작하면 꼬이기 시작한다. 그것이 전능자의 간섭이더라도... 그렇기 때문에 현대의 많은 크리스챤들이 예수님의 주되심을 쉽게 인정하려들지 않는다. 괜히 인정했다가 뭐가 덤탱이를 덮어씌워지는 느낌이 들 것이다. 그러나 받아들이기 싫더라도 진리는 변하지 않는다. 예수님의 주되심을 부인하는 순간 이미 우리는 악마와의 계약에 도장을 찍고 만 것이다. 그러나 예수님의 구원의 문은 여전히 열려있다. 어리석음에서 벗어나 진리로 돌아오기를 기도한다.

함께 읽으면 좋은 책들...
  • 당연히 신약성경은 읽어야 한다. 
  • 마틴 로이드 존스 목사님의 '로마서 강해' 시리즈를 읽어볼 것을 권한다. 저도 아직 읽지는 못했다. 그래도 조만간 전집을 구해서 차근차근 읽어나갈 계획이다.
구원이란 무엇인가 상세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