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Pin It
 제주에 내려온지도 만으로 2년이 지났습니다. 늘 마음에 품고 있던 한라산 백록담을 가기로 했습니다. 시작은 참 어이없었습니다. 야머에 어느 분이 백록담에 물이 찼는데, 주말에 같이 갈 사람을 모은 것에서 시작했습니다. 참고로 그 분은 이번 산행에 빠졌습니다. 정확히 1년 반전에도 백록담을 한번 도전했습니다. 그때도 성판악코스 (해발 750m에서 시작)를 택했는데, 중간에 진달래밭 대피소 (해발 1500m 부근)까지만 올라가고 그냥 내려왔었습니다. 이번에도 그냥 쉽게 성판악코스를 택했습니다. (참고로, 현재 백록담에 가기 위해서는 성판악코스와 관음사코스가 있습니다. 원래 윗세오름과 백록담 사이에 연결통로가 있지만, 지금은 안식년 중이라 폐쇄단 상태입니다. 웟세오름 연결통로가 개방된다면, 어리목코스, 어승생악코스, 돈내코코스 등이 추가로 생기는 것이고, 백록담을 조금 더 쉽게 밟을 수 있습니다.) 성판악은 제주시에서 서귀포로 넘어가는 여러 길 중에서 한라산을 가로지르는 도로의 최정상에 있습니다. 해발고도 약 750m지점입니다. (한라산을 경유해서 제주-서귀포로 연결되는 1100도로라는 곳도 있는데, 이 도로를 통해서 어리목과 어승생악에 갈 수 있습니다. 최고고도가 1100미터라도 1100도로라 부를 겁니다.) 성판악코스는 총 길이 9.6km입니다. 성판악 휴게소를 지나서 7.3km 지점에 진달래밭 대피소라는 간이 매점이 있고, 또 나머지 2.3km를 더 가면 백록담에 도착하는 코스입니다. 올라가야하는 고도 (약 1.2km)에 비해서 걸어야하는 거리가 9.6km로 좀 긴 편입니다. 그래서 일부 구간을 제외하면 경사가 급하지않습니다. 그래도, 걷는 거리가 길어서 백록담에 도착하기 전에는 모든 기운이 소진된 상태이고, 또 돌아오는 길도 참 멀게 느껴지는 코스입니다. 중간에 진달래밭에 도착하기 700m 전 지점에 조금 가파른 경사가 있고, 진달래밭을 지난 후에는 경사가 매우 급하지는 않지만 체력적 한계로 조금 어려운 편입니다. (초반에 5~6km의 너무 긴 산책으로 체력소모가 좀 심한편입니다.) 관음사코스의 경우 총 길이가 약 8km로 조금 짧지만, 시작하는 지점이 성판악보다 훨씬 낮은 해발고도 4~500m에서 시작하기 때문에 경사가 조금 심해서 성판악코스보다 오르기가 더 힘들다고 합니다. 그래서, 추천하기로는 성판악코스를 통해서 백록담에 오르고, 내려오는 길은 관음사코스를 택하는 것도 좋은 방법일 듯합니다. (자가차량을 이용한 경우나 단체관광이 아니라면) 성판악코스를 오르는 총 시간은 약 3시간 30분 ~ 4시간정도입니다. 어제 저는 약 3시간 15분 만에 정상에 올라갔습니다. 보통 9시 경에 산행을 시작해서, 진달래밭 대피소에 11시 30분 경에 도착해서 준비해간 간단한 요기 (또는 진달래밭 매점에서 판매하는 컵라면)를 떼우면서 30분 정도 휴식을 위한 후에, 다시 백록담으로 오르는 경우 (1시간 30분 정도 소요), 성판악에서 백록담까지 4시간 30분이면 오를 수 있습니다. 어제 등산 시에는 별로 휴식을 취하지 않았기 때문에, 3시간 20분내에 정상을 밟을 수 있었습니다. 참고로, 백록담에 가기 위해서는 진달래밭 대피소에서 12시 30분 전에 출발해야하고, 또 백록담에서 안전을 위해서 오후 2시에 모두 귀가조치시킵니다. 어제 날씨는 아래의 사진들에서 보듯이 참 좋았습니다. 일주일 내내 꽃샘추위와 우중충한 날씨가 이어졌는데, 하늘이 저의 산행을 허락해준 것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성판악코스의 시작점과 중간 샘물

 위의 샘물 (5km 지점)을 제외하면 물을 마실 수 있는 곳이 없습니다. 미리 생수 1 ~ 2병정도 준비하세요. 진달래밭 휴게소에서도 작은 물을 500원에 판매하고 있습니다. 컵라면 800원짜리를 1,500원에 판매하기 때문에 물은 그냥 제값만 받고 있습니다. 아마도 컵라면과 물을 함께 2,000원에 판매하기 위한 전략이 아닐까하는 생각도...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273sec | 3.9mm | ISO-70 | No flash function | 2010:04:17 10:43:07

진달래밭 대피소 직전

 여기는 진달래밭 대피소에 도착하기 전전입니다. 멀리 보이는 산봉우리가 백록담입니다. 굳이 백록담에 욕심이 없고, 적당한 산행을 원하신다면 이곳까지만 오셔도 됩니다. 이제 막 겨울이 지난 시점이라, 산책로가 그리 아름답거나 그렇지는 않습니다. 겨울에는 눈길을 걷는 재미가 있고, 여름에는 또 나름의 동식물들이 많을텐데, 지금은 진달래밭에 꽃도 피지 않았습니다.

멀리 보이는 정상

 진달래밭을 지나서 약 1km 지난 지점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같은 지점에서 왜 굳이 두장의 사진을 찍었느냐?라로 물으시는 분들도 있지만, 두 사진에 차이가 있으니.. 자세한 설명은 생략하겠습니다. 참고로, 연락처를 얻지 못햇으니 더 깊은 추궁은 하지 말았으면... 설마 이글을 보시고 연락오시진 않겠지.ㅋㅋ 개인적으로, 이 지점부터가 고행이었습니다. 해발고도 1750m정도의 지점인데, 여기서부터는 한걸음 한걸음이 힘들었습니다.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312sec | 3.9mm | ISO-70 | No flash function | 2010:04:17 12:11:00

물찬 백록담

 여기가 바로 백록담입니다. 백록담에 물이 찬 모습을 보기도 힘들고, 또 평소에는 구름/안개에 가려져서 백록담을 제대로 구경을 할 수도 없는데, 어제는 여러모로 기회가 좋았습니다.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304sec | 3.9mm | ISO-70 | No flash function | 2010:04:17 12:13:23

아, 힘들다.

 여행에서 기념사진이 빠지면 섭하죠. 어떻게 올라온 백록담인데.... 그리고 뒤에 보이는 백록담의 물도... 참 귀한 사진입니다. 아, 그리고 어제는 근처 해병대가 단체로 산행을 하더군요. 토요일에 왠 이런 고생을 시키는지... 요즘 군에서 여러 사고들이 많았는데, 여러모로 불쌍한 동생들이니다. 혼자 셀카를 찍은, 완전 산사람, 사진은 몰골이 그래서 생략하겠습니다.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780sec | 3.9mm | ISO-70 | No flash function | 2010:04:17 12:13:55

함께 산행한 동료

 어제 이 양반 (다음검색에서 검색엔진을 만드시는 분)을 따라다니느라 고생 좀 했습니다. 체력이 참 대단하신 분입니다. 제주 올레코스 (평균 15km정도)도 하루에 두개씩, 즉 30km를 다녀오신 분입니다. 이분에 의해서 만들어진 올레코스 지도보기...  http://www.likejazz.com/kmz/ 제주 올레를 준비하시는 분이라면, 위의 지도를 확인해보시는 것도 도움이 되실 겁니다.

함께 산행한 동료

 오른쪽 양반은 이미 소개드렸고... 왼쪽에 계신 분 (다음검색의 검색기획자... 이번에 실시간검색도 이분이 담당했는데...)은 정상에 올라갈 수 있을까?라는 걱정도 많이 했는데, 그래도 무사히 완주했습니다. 참 먹을 걸 주면 일은 잘 해요.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2760sec | 3.9mm | ISO-70 | No flash function | 2010:04:17 12:31:35

정상에서 내려오면서...

 백록담에서 체크인을 하고 조금 쉬고 돌아오는 길입니다. 진달래밭에서 컵라면을 사먹기 위해서 조금 빨리 내려왔습니다. 머리 구름이 제 발아래 놓여있습니다.

 어제 무겁게 DSLR 카메라를 들고 갔지만, 막상 산에 오르니 카메라를 꺼내어 렌즈를 교환할 힘도 없었습니다. 그래서, 아쉽게도 모든 사진은 아이폰에서 찍은 사진들입니다. 그리고, 이상에서 보여드린 사진 외에 더 찍지도 못했습니다. 중간중간마다 트위터에 글을 남길 때도, 타이핑도 제대로 하기 힘들었습니다. 하루가 지난 지금도 제 다리가 제 다리가 아닙니다.ㅠㅠ 어제 등산은 총 19.2km를 7시간 만에 해냈습니다. 등산시에 조금 오버페이스로 무리했더니, 내려오는 길에 다리도 아프고해서 더 긴 시간이 걸렸습니다.

 한라산 정상에서 이런 트윗을 날렸습니다. "인간의 어리석음은 앞에 보이는 산을 모두 오르려는데 있고, 정상에 오름으로 그 어리석음이 증명된다." 마지막 1km를 남기고, 왜 인간들은 앞에 보이는 모든 것을 정복해야만 할까?라는 생각을 계속하게 되었습니다. 자연은 늘 그대로 있고 싶은데, 인간은 그대로 놔두려들지 않습니다.

 산행의 교훈: 아이폰이 있으면 굳이 무거운 카메라를 들고 등산을 하지 마라.

 트위터와 함께 하는 한라산 산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inbusan.tistory.com BlogIcon 낭만인생 2010.04.18 15: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몇년 전에 백록담에 갔는데.. 정말 힘들었습니다.
    축하드립니다.

    • Favicon of http://bahnsville.tistory.com BlogIcon Bahniesta 2010.04.18 16: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일주일동안 두문불출해야할 것같습니다. 이제 마지막 백록담행일듯... 포스퀘어로 베뉴했는데, 다시 간다면 메이어가 될 수도 있는데 남들에게 양보하기로 했습니다.

  2. Favicon of http://citrus.textcube.com BlogIcon 씨트러스 2010.04.20 21: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 대단하십니다. 축하드려요!
    저도 이번 주말에 하루는 한라산 정상에 오르자 계획했는데,
    포스팅을 보니 여자들이 오르기엔 조금 무리가 있군요.
    '일주일동안 두문불출이라..' 에공. 그래도 뿌듯하시겠어요.^^

Share           Pin It
어느덧 제주에 내려와서 생활한지도 6개월이 넘어가고 있다. 짬이 날 때마다 멀리 보이는 한라산, 특히 백록담,에 오르고 싶은 작은 바람이 있었는데, 오늘 더디어 한라산 등정을 시도했다. 직장 동료 3명과 함께 '성판악을 출발하여, 진달래밭을 찍고, 백록담을 찍고, 관음사로 이어지는' 거창한 코스를 나름 준비했다. 시작부터 사진도 많이 찍어서 제대로된 제주여행기라도 올려볼 생각도 가졌는데, 결론부터 말하면 사진을 한장도 제대로 찍지 못했기에, 이 글을 여행기나 포토에세이가 아닌 넋두리로 처리했다. 그래도, 누군가에게는 도움이 될까 싶어서 사진없는 여행기를 시작해봅니다.

부연 설명을 붙이자면, 한라산 백록담에 오르기 위해서는 성판악 (해발 750m)를 출발해서 진달래밭을 경유해서 백록담에 오르는 코스와 관음사를 출발해서 백록담에 오르는 코스가 있다. 그외에도 윗세오름을 통해서 가는 코스가 있긴 하지만, 현재 산림보호 차원에서 윗세오름과 백록담 사이의 등산로는 폐쇄되어 있다. 첫째 코스 (성판악)의 경우, 진달래밭까지 약 7.3km, 그리고 진달래밭에서 백록담까지 2.3km의 총 9.6km의 등산로가 준비되었다. 참고로, 늦은 시간 입산 금지를 위해서 진달래밭은 12시 30분 이전에 통과해야지 백록담에 오를 수 있으며, 백록담에서도 너무 늦지않게 하산을 시작해야 한다고 한다. 성판악에서 진달래밭까지 약 2시간 정도 소요되고, 나머지 백록담까지는 1시간 30분 정도 소요된다. 진달래밭에서 점심식사나 휴식을 취하는 시간을 포함하면 백록담까지 걷는 시간이 총 4시간 정도 필요할 듯하다. 물론, 하산하는 시간도 등산시간과 거의 비슷하게 소요된다고 보면 된다. 관음사 코스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아직 없으니 이 글에서는 패스하기로 하겠다. 관음사와 백록담사이의 거리는 8.7km라고 한다. 관음사 코스는 거리도 멀지만 시작시점의 해발고도가 성판악보다 낮기 때문에 경사가 급할 것으로 보인다.

차 두대에 나누어 타고, 일단 차 한대를 관음사 주변의 주차장에 세워놓고, 4명이서 성판악으로 이동했다. 10시가 조금 못 되어서 도착해서 (오늘은 사람들이 많이 찾아와서 성판악 주차장에 차를 대지 못하고, 주변의 길가에 노상주차를 시도했다.) 바로 등산을 시작해서 12시가 못 되어서 진달래밭에 도착했다. 처음 6km까지는 평이한 등산코스로 긴 산책정도로 생각할 수 있지만, 1시간 30분 정도의 긴 산책으로 지칠대로 지친 이들에게 나머지 1.5km 정도의 난코스는 결코 만만하게 볼 수가 없다. 그런데, 나머지 2.3km (진달래밭에서 백록담까지)는 더 심한 난코스가 예상된다. '예상된다'는 멘트에서 짐작했겠지만 계획 (성판악 - 진달래밭 - 백록담 - 관음사)은 계획일 뿐이었다. 동료중에 조금 늦게 진달래밭에 도착하신 분을 핑계로, 준비한 김밥와 휴게소에서 판매하는 컵라면을 먹고 나니 입산통제시간은 12시 30분을 훌쩍 넘겨버렸고, 우리는 모두의 일치된 의견으로 그냥 성판악으로 내려오기로 결정했다. 지금 생각하니, 참 현명한 판단이었다. 백록담까지 마저 올라갔더라면 지금쯤 지친 몸으로 성판악이던 관음사던 어디로던 힘든 하산길 중에 있을 것이지만, 지금 이렇게 따뜻한 물에 샤워를 하고 나른하게 글을 적을 수 있는 기회는 놓쳤으리라. 꾸준한 운동 및 준비 (제주에 산재한 '오름' 깨기)를 통해서 내년 봄에는 다시 제대로된 백록담 등정을 시도해볼 계획이다. 그때는 제대로 사진도 찍어서 사진과 함께 하는 제주도 여행기 (생활기가 더 맞는 말일지도...)를 올려야겠다. 물론, 관음사 코스도 제대로 확인해서 (다른 많은 분들이 이미 포스팅했겠지만) 제대로된 정보를 제공할 기회도 있을 것같다.

전반적인 백록담 등정 (실패기?)을 통해서 한라산 등산에 대한 설명을 드리자면, 전체 코스의 길이는 길지만 평이(?)한 산책로가 길게 이어져있기 때문에, 실제로 힘든 (급경사의) 등산코스는 그리 길지는 않다. 그리고, 산책로에는 나무로 정돈된 길들이 많아서 조금 편하게 걸을 수 있는 곳들도 많지만, 전체 등산로가 거의 돌 (계단처럼 조성해둠)들로 이루어졌기 때문에 오래 걸으면 발이 조금 아플 수가 있고, 발목 등도 조심해야할 듯하다. 그래서 (다른 곳도 마찬가지겠지만) 등산화를 준비하는 게 좋을 것같다. 처음에는 오르면서 사진을 많이 찍을 수 있으리라 생각했었는데, 전체 등산로가 숲속으로 이어져있기 때문에 탁트인 광경을 구경하기는 힘들었다. 그래서, 변명하자면 사진을 제대로 찍지 못했다. (나머지 2.3km에 대해서는 노코멘트) 마지막으로, 계절적 요인도 고려해서 여행/등산 계획을 세우는 것이 좋을 듯합니다. 잦은 구름/안개때문에 1년 중에 백록담을 제대로 구경하기 힘들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며, 외지분들께서 제주도 날씨 (특히 백록담 구름 상황)까지 고려해서 여행계획을 세우기는 힘들겠지만, 여름 장마와 가을 태풍정도는 염두에 둘 필요도 있을 것같고, 현재 9월의 산세는 특별히 내세울 것이 없는 듯하다. 겨울의 눈이나 봄의 꽃, 늦가을의 단풍 등의 혜택을 전혀 받지 못하는 시점이 9월이 아닌가 (짧은 소견으로) 생각합니다. 그래도 한라산 등정은 지미오름, 성산일출봉, 물찻오름 등과 같은 오름 등정과 다른 묘한 재미가 있기 때문에 제주 여행을 자주하시는 분들에게는 등산만을 위한 여행도 추천해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