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Pin It
어제 제주도 북동쪽 내륙의 곶자왈지대에 위치한 동백동산에 다녀왔습니다. (참고. 제주 선흘 동백동산과 김녕해안도로) 링크한 포스팅에서도 밝혔듯이 동백동산에 가기 위해서 길을 떠난 것은 아닙니다. 처음에는 김녕성세기해변에서 월정리로 이어지는 해안도로를 트래킹하기 위해서 집을 나섰습니다. 그런데 평소에 다니던 길이 아닌 한번도 가 본적이 없는 길을 따라서 김녕으로 가는 도중에 우연히 동백동산 표지판을 보고 트래킹을 시작했습니다. 동백동산의 존재에 대해서는 일전에 TV 뉴스에 보았고, 나중에 가볍게 다녀올 계획이었지만 어제의 목표는 동백동산이 아니라 김녕성세기해변이었습니다. 

본론에 들어가기 전에 참고로.. 동백동산은 제주도 조천읍 선흘리에 위치해있습니다. 곶자왈 (화산활동에서 아아용암류가 분출된 지역에 형성된 숲) 지역이면서 내부에 습지/연못 (먼물깍)이 있고, 전체 트래킹코스는 약 5km입니다. 숲속길과 도로길이 각각 2.5km정도이고, 경사가 거의 없는 완만한 코스이라서 온가족이 함께 트래킹하기에 적당한 곳입니다. 중간중간에 벤치도 많이 놓여있고, 자연학습자료도 다수 존재하기 때문에 생태학습장으로도 적당합니다. 제주도 북동쪽 내륙은 아직 덜 발달된 지역이라서 주변에 편의시설이 많은 편은 아닙니다. 그러나 주변에는 함덕해수욕장, 김녕성세기해변, 동굴의 다원 다희연, 크라운골프장, 선녀와 나무꾼, 거문오름과 만장굴 등의 관광/휴양지도 있기 때문에 여행코스를 잘 만들면 충분히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곳입니다.

동백동산을 트래킹하면서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만약 내가 김녕성세기해변으로 가기 위해서 평소에 자주 다니던 짧고 빠른 길을 택했다면 지금 동백동산에 왔을까?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저의 목표는 분명 김념이었지만 저는 동백동산에 있었습니다. 그때 동백동산은 목적지는 아니었지만 우연이 선물한 멋진 중간 경유지라고 생각했습니다. 만약 동백동산이 더 길고 멋졌다면 그곳을 최종목적지로 여기고 그냥 집으로 돌아왔을지도 모릅니다. (동백동산이 관광지로 나쁘다는 얘기는 아니고 아직 계절적 영향으로 산림욕을 즐기기에는 미흡했고, 트래킹코스가 짧아서 충분한 산책/운동이 될 수 없었다는 얘기입니다. 그리고 숲길의 특성상 처음에 계획했던 많은 사진을 찍을 수 없었다는 의미에서 최종목적지가 될 수 없었다는 의미입니다. 애초에 김녕으로 떠났던 이유가 바로 멋진 사진을 찍기위해서였기에...) 

목적지 (김녕성세기해변)에 가기 위한 방법/길은 많이 있습니다. 평소에 다니던 곧게 뻣은 대로를 택했을 수도 있고, 어제처럼 516 산악도로를 거쳤을 수도 있고, 아니면 완전히 엉뚱하고 더 먼 길을 택했을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제가 만약 가장 짧고 편하고 빠른 길을 택했다면 동백동산을 볼 수 있었을까요? 이 글의 핵심은 이것입니다.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는 많은 방법이 있습니다. 가장 편한 방법도 있고, 가장 빠른 방법도 있고, 또는 그냥 정도도 있습니다. 그런데 그런 정답에 가까운 방법을 통해서는 처음에 의도했던 목표는 가장 빠르고 확실하게 이룰 수는 있습니다. 그러나 그 이상을 기대할 수는 없습니다. 늘 다니던 길에서 새로운 것을 발견하기는 어렵습니다. (물론 늘 다니던 길이더라도 자전거를 타거나 도보로 걸었다면 다른 얘기겠지만...) 그러나 평소에 다니지 않던 길을 택했다면 새로운 길에서 길을 잃지 않기 위해서 집중하고 또/반대로 새로운 풍경에 정신이 팔려서 평소에 보지 못했던 풍광들을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처음 의도/목표와는 다른 목적지에 도달할 수도 있습니다. 그게 우연성 Serendipity 이고 창발성 Emergent입니다. 우연성/창발성이 혁신에 이르는 방법입니다. 혁신은 주어진 모범답안이 아니라 우연히 발견된 "또 다른" 답입니다.

곧게 뻣은 길을 택했다면 분면 어떻게 하면 더 빨리 목적지에 도달할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더 효율적으로 (기름을 아끼는 방법으로) 목적지에 도달할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트래픽을 덜 받고 목적지에 도달할 수 있을까? 등을 고민하면서 운전을 했을 것입니다. 이런 사고로는 기존 방법을 더 효과/효율적으로 개선하겠다는 개선혁신 또는 운영혁신을 이룰 수 있습니다. 그러나 새로움에 이르기에는 어렵습니다. 옛것과 완전히 다른 새로운 혁신은 창발성에 기인할 때가 많습니다. 창발설은 평소와 다른 시각으로 사물을 관찰하고 평소와 다른 방법으로 문제를 풀어볼 때 우연히 일어납니다. 목표/목적을 빨리 이루는 것이 중요할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만이 전부는 아닙니다. 새로운 방법으로 목표를 이루는 방법에 대해서 평소에 많은 고민을 해야 합니다. 그러는 과정 속에서 새로운 목표를 만들어서 이루는 것이 필요합니다. 제가 처음에 의도했던 김녕해안도로를 트래킹했다면 분명 만족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동백동산이라는 새로운 곳은 발견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또 다른 생각은... 혁신 또는 새로움이란 늘 우리 주변에 있습니다. 우리가 그것을 보지 못했기 때문에 또는 그 길을 가지 않았기 때문에 우리 앞에 나타나지 않았을 뿐입니다. '나타나다'는 표현이 중요합니다. 혁신이란 가끔 우리가 찾아나선다고 얻는 것이 아닙니다. 그저 우리 앞에 나타나는 경우도 많습니다. 우연히 나타난 그것을 바로 알아차리는 것도 중요합니다. 제가 TV에서 동백동산에 관한 뉴스를 보지 못했다면 저는 어제 동백동산을 거저 지나쳤을 것입니다. 평소에 많은 공부를 해두고, 견문을 넓혀두고, 새로움을 추구하는 방법을 (질문하기나 관찰하기 등) 연습해야지 우연히 마주친 혁신을 바로 알아채고 잡을 수 있습니다. "때로는" 새로운 길로 가보겠다는 의지와 새로움을 바로 알아보는 관록이 우리를 새로운 곳 (혁신)으로 인도할 것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hare           Pin It
지난 주에는 제주도의 북서쪽에 있는 애월해안도로를 다녀왔는데, 오늘은 북동쪽 김녕-월정리 해안도로를 다녀왔습니다. 제주시에서 김녕성세기해안으로 가기 위해서는 보통 1132지방도를 이용하는데, 저는 516도로를 이용해서 다희연을 경유해서 김녕으로 이동했습니다. 그래서 김녕으로 가는 길에 우연히 선흘리에 위치한 동백동산을 발견하고 동백동산을 먼저 트래킹했습니다. 동백동산은 곶자왈숲속 트래킹코스입니다. (참고. 곶자왈은 아래의 사진의 설명에서처럼 화산활동에서 아아용암류가 분포하고 있는 지대에 형성된 숲을 뜻합니다.) 총 트래킹길이는 약 5km인데, 숲길이 2.5km정도이고 도로길이 2.5km정도입니다. 이름은 동백동산인데 숲길 입구를 제외하고는 숲속에 동백나무가 거의 없었습니다. 대신 동백동산이 위치한 선흘리에는 동백나무가 많이 자라고 있었습니다. 동백동산 내에는 먼물깍이라는 연못이 있습니다. 그래서 동백동산은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되어있습니다. (먼물깍에서 '~깍'은 연못이나 냇가를 뜻하는 제주도 방언인 듯합니다. 서귀포에서 남원으로 가는 길에 '쇠소깍'이라는 곳도 있습니다.) 숲길은 대체로 완만하고 길지도 않기 때문에 유아와 노인을 제외하면 온 가족이 함께 트래킹하기에 적당합니다. 중간중간에 벤치도 있고, 학습자료도 곳곳에 비치되어있습니다.

 아래에 트립저널로 찍은 동백동산 트래킹코스입니다.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1000sec | 0.00 EV | 2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2:26 14:13:46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400sec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02:26 14:53:09

동백동산은 C 지녁에 위치해있습니다.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80sec | 0.00 EV | 24.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2:26 14:17:36

동백동산 서쪽입구에 있는 동백나무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100sec | 0.00 EV | 5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02:26 14:24:27

아직 날씨가 쌀쌀해서 산책객들이 많지는 않았습니다.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200sec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02:26 14:28:30

동백동산 내의 람사르습지인 먼물깍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400sec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02:26 14:28:56

먼물깍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250sec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02:26 14:30:56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13sec | 0.00 EV | 4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02:26 14:46:46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25sec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02:26 14:49:15

숲길 곳곳에 학습자료와 벤치가 놓여있습니다.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100sec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02:26 14:51:45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125sec | 0.00 EV | 4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02:26 14:52:09

동백꽃 (제대로 된 동백꽃인 없어서...)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500sec | 0.00 EV | 6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02:26 15:02:13

제주 돌담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100sec | 0.00 EV | 4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2:26 15:03:03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1600sec | 0.00 EV | 24.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2:26 15:14:21

선흘리는 범죄없는마을로 지정되어있습니다.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200sec | 0.00 EV | 5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2:26 15:16:46


 동백동산을 다 돌고나서 김녕성세기해변으로 갔습니다. 동백동산과는 약 10km정도 떨어져있습니다. 오늘은 바람이 많이 많이 불고 꽤 쌀쌀해서 해안도로를 길게는 못 걷고 대강 사진 몇 장만 찍고 왔습니다. 북동쪽에 위치한 김녕-월정리의 해안은 북서쪽의 애월해안과는 또 다른 느낌이었습니다.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2500sec | 0.00 EV | 32.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2:26 16:03:23

김녕성세기해변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4000sec | 0.00 EV | 47.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2:26 16:05:53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800sec | 0.00 EV | 24.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2:26 16:06:43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2000sec | 0.00 EV | 24.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2:26 16:06:48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2000sec | 0.00 EV | 24.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2:26 16:09:09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1000sec | 0.00 EV | 24.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2:26 16:12:46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2000sec | 0.00 EV | 2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2:26 16:20:37

제주도 근안에도 풍력발전기가 들어오고 있습니다. 육지보다는 바다 쪽에 바람이 더 일정하게 불기 때문에 육지보다는 바다 쪽으로 풍력발전기를 짓고 있습니다. 그런데 먼바다에 발전소를 지으면 건축비용이 많이 들기 때문에, 연안에 발전소를 짓고 있다고 합니다.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2000sec | 0.00 EV | 24.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2:26 16:24:15

최근에 풍력발전소가 많이 지어졌습니다. 4년 전에는 두곳정도에 불과했는데, 이제는 꽤 많아졌습니다.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2000sec | 0.00 EV | 45.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2:26 16:24:48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rtial | 1/2000sec | 0.00 EV | 24.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2:26 16:30:4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