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Pin It

2015년 1월은 눈으로 시작해서 산에서 보내다가 바다로 끝났습니다. 첫날부터 쏟아지는 폭설, 3주 연속 이른 새벽에 일어나서 떠난 한라산 윗세오름 산행, 그리고 마지막은 조용히 바다를 봤습니다. 여러 가지로 혼란스러웠던 1월이 이제 지났으니 2월에는 많은 것들이 정리됐으면 좋겠습니다.


2015년도의 첫 오늘의 사진은 눈맞은 하루방. 2015년 첫날부터 제주는 눈이 쏟아집니다. 날이 좋을 때가 감히 해보지않은 제주대 후문을 시작으로 첨단과학단지를 지나서 제주대정문을 경유하는 트래킹을 시도했습니다. 총 길이는 6km남짓이지만 눈발이 쏟아지는 악천후라 카메라를 보호하기가 만만치 않았습니다. 어디를 가든 자기 몸보다는 카메라와 렌즈가 더 소중합니다.ㅎㅎ 올해도 제주에 남아있는 동안 많이 돌아다니고 많은 사진을 공유하겠습니다.


2015년에도 왕따나무. 눈오는 날 새별오름 왕따나무를 사진으로 남기고 싶었다. 그저께 딱 좋은 날이었는데 안전을 위해서 찾아가지 못했다. 우연히(는 아니고) 오늘 지나는 길에 목장 가장자리에 있는 모든 영혼까지 끌어모아서 사진으로 남겼다.


오늘은 겨울 바다의 빛깔도 충분히 아름답다는 것을 확인한 날이다. 그런데 눈으로 보는 색을 사진으로 절대 구현하지 못하는 것을 깨닫는 순간 이제 사진 찍는 걸 포기해야 하는 것이 아닐까?라는 자괴감마저 들었다. 여전히 능력과 연습이 부족하다.


인물 사진은 어려워. 그것도 웨딩사진이라니... 처음으로 RAW로 찍어봤는데, 사진 실력이 좀더 좋아지만 RAW를 이용해서 좀더 정성껏 사진을 찍는 걸로 해봐야할 듯... 지금처럼 막 찍으면 실력이 언제 늘까 싶다.


날과 시를 잘 맞추면 괜찮은 사진을 얻을 수 있을 듯하다. 다음에는 밤 늦은 시간에 와서 사진을 찍어보고 싶다. 어쩌면 한여름 밤에 멀리 한치어선 불빛이 보이면 또 색다른 그림이 나올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나는 그 때까지 제주에 남아있을 수 있을 것인가?


만약 30분만 일찍 일어났더라면? 만약 10분만 빨리 올라갔더라면? 오늘 인생 사진을 놓쳤다. 오늘이 1년에 몇 번 볼 수 없는 그런 날이었는데 간발의 차이로 멋진 일출을 놓쳤다. 인생 사진을 찍고 사진 인생을 마감하고 싶었는데, 아직은 그 때가 아닌 것같고 아직은 제주를 떠날 때가 아닌 것같다. 도전이 계속 돼야 한다는 욕심이 생긴다. 그리고 오늘은 나의 게으름에 대한 벌로 컵라면을 먹지 않았다.


정신 못 차리고 많은 사진을 찍었지만 사진들이 참 애매하다. 오늘은 생각이 너무 많았던 것같다. 방황하지 않는 것이 좋은 삶의 측도가 될 수 없다. 그건 삶이 없는 것과 같다. 어쨌든, 새벽 이른 시간에 산행을 했으니 티를 내기에 충분한 사진을 오늘의 사진으로 선택했다.


1월의 마지막 날. 섭지코지 볼 때마다 복합적인 감정이 든다. 미안하다.


==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unexperienc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5 새로운 출발

Living Jeju 2015.01.01 16:41 |
Share           Pin It

2015년 을미년 (음력 기준으로 해야할 것같은데)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 첫날부터 제주는 폭설입니다. 여느 때같으면 또 '폭설로 인한 고립'이라는 이유로 휴가를 냈을 법한 날씨입니다. 해가 바뀌었는데 눈온다고 해서 그저 방에만 있을 수가 없어서 등산장비를 모두 갖추고 동네 한 바퀴를 돌았습니다. 날씨가 좋을 때도 감히 엄두를 내지 않던 코스지만, 제주대학교 후문을 시작으로 제주첨담과학단지 (회사)를 경유해서 제주대학교 정문을 돌아서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이제 눈은 대강 거친 것같은데 날씨가 추워서 길이 모두 얼어있습니다. 내일 새해 첫 출근부터 늦거나 휴가를 내야할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눈오는 날 (또는 눈 덮인 날) 새별오름 왕따나무 사진을 찍고 싶다는 오랜 바람이 있었는데, 오늘이 딱 그 시기인데 말했듯이 길이 모두 얼어서 차마 사진을 찍으러 가지는 못했습니다. 사진이 중요하지만 안전이 우선입니다. 2015년에도 모두 의미있는 일에 열정을 쏟으시고 그러나 먼저 건강을 챙기시고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집 앞 풍경. 2015년도 첫 사진으로 집 앞을 찍을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 날씨가 좋은 날 멀리 보이는 한라산의 모습이 참 보기 좋은 곳인데, 앞에 볼품없이 들어선 원룸들 때문에 늘 아쉬움이 남는 곳입니다.


거센 바람에 눈발이 날리는 장면을 사진에 담고 싶었지만, 마운트된 렌즈가 16-35라서 망원 촬영을 못했습니다.


다음카카오닷원.


닷원에서 근무할 때 늘 보던 퇴근길.


눈 덮인 첨담로. 신호등 노란불 들어왔을 때 일부러 셔터를 누른 것임.


다음카카오닷투.


제주의 돌담.


눈에는 개님.


제주대학교 교정.


눈오는 날이면 제주대학교는 어김없이 아이들의 눈썰매장으로 변신.


행복하세요.


==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unexperienc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Share           Pin It

2014년도 오늘이 마지막입니다. 많은 아픔이 있었던 한해가 이렇게 끝나갑니다. 내년을 기대하기에는 여전히 너무 암울합니다.

12월은 날씨도 별로 안 좋고 또 중간에 감기몸살로 몸도 별로 좋지 않아서 많은 사진을 찍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12월을 기억할 사진이 별로 없습니다. 몇 장의 오늘의 사진을 모았는데, 대부분 눈오는 날의 풍경입니다.


1년만에 찾은 겨울의 삼다수목장 '폭설로 인한 고립'을 이유로 휴가를 냈는데, 오후 들어서 상황이 조금 나아져서 삼다수 목장을 다녀왔습니다. 그런데 오늘 사진은 모두 망쳤습니다. 처음 몇 장은 괜찮은데, 중간에 눈이 렌즈에 묻은 것을 인지하지 못하고 계속 사진을 찍었더니ㅠㅠ


오늘의 사진은 아닌데, (다른 글에서도 공유했지만) 중간에 감탄스런 일몰을 보여준 날 살짝 찍은 사진입니다.

웰컴투화이트스페이스 이른 감이 있지만 요즘 통 사진을 올리지 않아서.. 지난 밤은 회사 수면실에 잠을 청했습니다. 생각보다 많은 눈은 오지 않았지만 돌아다니기에는 적당히 불편할만큼 눈이 왔습니다. 양말도 신지 않은 맨발에 사진을 찍으러 나가는 것은 참 미친 짓입니다. 어제 밤 늦게도 잠시 나갔는데, 어제는 손가락을 잃어버리는 듯한 경험을 했습니다. 날씨가 춥고 눈이 많이 왔는데 모두 조심했으면 좋겠습니다.


사라오름 사진은 다 엉망이지만 오늘 사라오름 선택은 탁월했다.


오늘의 사진은 작년 오늘 찍은 사진을 올리려했으나 작년에는 사진을 찍지 않았었다. 어릴 적엔 크리스마스면 교회에서 전야제와 예배 등으로 바빴던 기억밖엔 없는데, 제주에 온 이후로는 늘 혼자서 지내는 것같다. 작년에도 아마 귀찮아서 그냥 하루 종일 집에 쳐박혀있었던 것같다. 어쨌든 그래서 사진이 없어서 마음에는 별로 들지 않지만 오늘 한림항에서 찍는 비양도 빛내림 사진으로... 12월 들어 계속 눈사진만 올리다보니 지루해져서 괜찮은 일몰을 기대했었는데 날씨가 허락지 않았다. 그리고 늦었지만 모두 메리 크리스마스.


오늘의 사진은 흰 노루가 물을 마셨다던 전설 속의 그곳. 제주에서 사진 좀 찍고 다닌다고 말하려면 어쨌든 한라산 백록담 사진은 있어야할 것같다. 그래서 미친 척하고 마지막이란 생각으로 카메라를 들고 산행을 결심했다. 쓸데없이 샷을 날렸지만 단 한장만을 골라야 한다면 모두가 예상하는 그 한장을 오늘의 사진으로 남겨야할 것같다. 요즘 그렇듯


2015년은 2014년과는 또 다른 한해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해피뉴이어.


==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unexperienc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Share           Pin It
1. GMC (제주시, 북쪽)에서 바라보는 눈 덮인 한라산 정상 및 전경

2. GMC (제주시, 북쪽)에서 바라보는 눈 덮인 한라산 동쪽 사면

3. GMC (제주시, 북쪽)에서 바라보는 한라산의 오름 (오름 이름은 잘 모르겠음)... 날라가던 까치가 찬조 출연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