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디자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9.13 나쁜 디자인보다 더 나쁜 건 그것에 익숙해지는 것.
Share           Pin It

어제 아침에 출근해서 계단을 오르면서 문득 든 생각입니다. 3월에 다음스페이스.1으로 사무실을 이전했는데, 벌써 6개월이 지났습니다. 초반에는 새로운 사무실에 대한 기대감도 컸지만, 사려깊지 못한 몇몇 이상한 설계/구조 문제로 글도 몇 편 적었습니다. 그 사이에 몇 가지 개선된 것도 있지만, 구조적으로 해결되지 못한 것들은 여전히 불편한 상태로 남아있습니다. "디자인은 어떻게 보여지느냐가 아니라 어떻게 작동하느냐다"라는 故 스티브 잡스의 인터뷰 내용[각주:1]은 이럴 때면 늘 생각납니다. 처음부터 디자인을 잘 해놓았다면 불편함도 못 느꼈을테고, 굳이 만들어진 것을 다시 바꿀 필요도 없었을텐데라는 아쉬움이 많이 남습니다. 그런데 6개월이 지나면서 불편한 곳들은 자연스레 피해서 다니고 이곳저곳 이동을 하면서도 최적 길로 가게 됩니다. 여전히 익숙치 못한 곳/것들도 많이 있지만, 머리로는 '저건 나빠'라고 생각하지만 몸으로는 그런 불편/나쁜 디자인에 적응해버려서 큰 불편을 못 느끼게된 것같습니다. 그래서 아침에 계단을 오르면서 '나쁜 디자인보다 더 나쁜 건 그것에 익숙해지는 것'이라는 생각이 났습니다. 그리고 페이스북에 저 문구를 적고 다시 이렇게 블로깅을 합니다.

한 때 트위터 및 SNS에서 많이 회자되었던 어떤 일본인의 글귀가 문득 생각납니다. '삶을 바꿀려면 생활하는 시간을 바꾸든지 사는 곳을 바꾸든지 아니면 만나는 사람을 바꾸라. 그냥 바꾸겠다는 마음만으로 안 된다.'라는 글입니다. 당시에 많은 사람들이 공감을 표했지만, 저는 저 글귀가 참 불편합니다. 의지를 가지고 새로운 장소나 사람들을 만난다면 분명 삶이 바뀌겠지만, 그런데 새로운 장소에서 또 시간이 지나면 적응해버리고 말 것입니다. 새로운 이성을 만나서 애틋했던 감정이 3년의 호르몬 유효기간이 지나면 그냥 그런 사람이 되어버립니다. 사무실을 바꾸거나 새집으로 이사가면 많이 달라질 것같지만 처음 한두달의 어색한 기간이 지나면 또 일상이 되어버립니다. 밤을 새면서 지내던 대학원시절과 낮에만 활동을 해야하는 지금의 시간이 별반 달라진 것도 없어보입니다. 새로운 것의 효과는 유효기간이 있고 조만간 또 적응해버립니다. 새로운 것이 좋은 것일 수도 있지만, 나쁜 것일 수도 있습니다. 그런 나쁜 것에 적응해버려서 으레 그러려니 하게 됩니다.

이런 얘기는 참 기분이 나쁘지만 꺼내야겠습니다. 바로 정치 얘기입니다. 누군가의 악행을 보면서 나쁜 놈 나쁜놈이라고 말하지만 그 악행이 이어지면 그놈은 원래 그래라고 당연시 되어버리고, 기존 것보다 조금 약한 악행을 보면 넌 원래 그랬으니 별 거 아니네라고 생각하게 됩니다. 악행에 무감각해지는 겁니다. 네, 바로 그 분 얘기입니다. 그리고 과거의 잘못에 반성도 사과도 하지 않으면서 새로운 권력을 얻으려고 노력하는 분도 있습니다. 그 모든 것이 나와는 상관이 없고 시간이 지나면 평가될 건데 왜 나한테 그러냐라고 기를 세우는 분도 있습니다. 네 바로 그네들 얘기입니다. 나쁘다는 것을 모두가 인식하지만 미디어에 과다노출되다보면 원래 그런 사람이니 좋은 것도 있지 않을까?라는 일종의 자기체면적인으로 익숙해버럽니다. 객관적으로 보면 지랄같은 '극xx'들도 스스로 자기의 생각에 익숙해져서 자신이 나쁜지 그런지 판단하지도 못하게 됩니다. 정치에서 프레임 얘기를 자주 합니다. 프레임을 짜두고 그것에 익숙해지도록 노력합니다. 나쁜 프레임보다 더 나쁜 것은 그것을 당연하게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전 적응이라는 단어가 참 싫습니다.

...

트위터나 페이스북에 짧은 코멘트를 올려놓으면 으레 제가 다시 이렇게 길게 글을 적을 거라고 기다리는 것도 어쩌면 제게 익숙해져버린 건지도 모릅니다. 반성하세요.

  1. “That’s not what we think design is. It’s not just what it looks like and feels like. Design is how it works” – New York Times, The Guts of a New Machine, 2003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