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Pin It
3/5 당신이 이미 모바일 디바이스를 사용하고 있고, 이메일 등으로 정보를 교환하고 있고, 신용카드를 사용하고 있다면 굳이 이 책을 위해서 신용카드를 지갑에서 꺼낼 이유가 없다.

퓨처오브레스 (FUTURE OF LESS)
카테고리 기술/공학
지은이 앨런 H. 쿠페츠 (내일아침, 2009년)
상세보기

 저자는 세가지가 없는 현재 그리고 미래상을 얘기한다. 바로 타이틀에 나와있듯이 선이 없는 세상 wireless, 종이가 없는 세상 paperless, 그리고 현금이 없는 세상 cashless를 말한다. 처음에는 최근 트렌드인 미니멀리즘 minimalism이나 심플리서티 simplicity를 뜻하는 less로 생각하고 책을 구입했지만, (통신 & 문서 & 금융이) 없다는 뜻의 -less 였음이 밝혀짐과 동시에 조금은 허탈했다. 한줄 서평에서 밝혔듯이 당신이 이미 현재의 진일보한 기술들의 혜택을 충분히 누리고 있고 그 가능성을 인정한다면 굳이 이 책에 시간과 돈을 투자할 필요는 없을 것같다. 
 저자는 나름 한국에서 주재원으로 몇 년을 보낸 사람으로써, 한국의 통신기술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고 있다. 그러나, 최근의 아이폰 떡밥 사건들에서 볼 수 있듯이 한국은 통신의 선진국이 아니라 겉만 번지르한 국가임을 저자는 아직도 모르는 것인지 아니면 (역사에서) 많은 경제학자/지식인들이 그랬던 것처럼 자신의 주장을 위해서 좋은 예제만을 보여주고 싶었는지에 대한 진의는 알 수는 없지만... 한국은 분명 레스의 미래는 아니다. 내일 아침에 당장 아이폰 3GS의 전격발매라는 기사가 뜬다고 하더라도, 삽질에 능한 무식하고 천박한 수장과 주변의 아첨꾼들 아래의 한국은 미래가 없다. 200자의 트위터가 필요한 것이 아니라, 디지털을 이해하는 지도자가 필요하다.

 함께 읽을만한 책은... 모르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hare           Pin It
4/5 재미있는 내용이고 많은 사람들이 읽어봐야할 내용이지만, 왜 베스트셀러에까지 올랐는지 이유를 알 수가 없다.
화폐전쟁
카테고리 경제/경영
지은이 쑹훙빙 (랜덤하우스코리아, 2008년)
상세보기

이미 베스트셀러에도 올랐고 많은 리뷰들이 존재하기 때문에 굳이 또 다른 리뷰가 추가될 필요는 없는 것같다. 그래서 책에서 말하는 내용을 3문장으로 요약을 하는 것으로 리뷰를 마치겠다.
 - 국제금융에는 좌지우지하려는 음모의 세력들이 있다. 대표적으로 유럽을 중심으로한 로스차일드가문과 미국을 중심으로한 JP모건과 록펠러가문이 대표적인 그들이다. 지난 200년 동안의 대표적인 금융위기는 모두 이들의 작품이다. 1929년의 대공항이나 일본의 버블 붕괴, 87년의 블랙먼데이, 97년의 아시아의 금융붕괴나 러시아 및 남미 지역의 모라토리엄 선언 등의 모든 굵직굵직한 사건의 배후에는 이들의 음모가 있다.
 - 금이 최고다. 금/은본위제의 폐지로 세상은 엉망이 되었다.
 - 중국은 먹히지 않을려면 힘을 키우고 되도록 많은 금을 확보해야 한다.

함께 읽으면 좋은 책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