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Pin It
 (모두 중추절은 즐겁게 보내셨나요?)

 지난 주에 고향에 올라가기 전에 '영분식'이라는 곳을 소개해드렸습니다. 오늘은 주위에서 제주맛집이라고 자주 듣던 '자매국수'에 다녀왔습니다. 꽤 유명한 곳이라 다음지도나 네비 등에서 상호명으로 검색하면 바로 찾아갈 수가 있습니다. 그래도, 대략적인 위치는 구제주 일도동에 위치해있고,  삼성혈 옆에 있는 국수문화거리에 위치해있습니다. 국수문화거리에는 '삼대국수회관 (본저)'이라는 유명한 곳이 있는데, 같이 간 친구의 말로는 삼대국수보다 면발이 더 낫다고 하네요. 2년 전에 삼대국수회관 본점이 조그만했는데, 지금은 옆에 큰 건물을 지어서 확장했습니다. 신제주에도 노형점과 롯데마트 맞은 편에 2개의 분점이 있습니다. 잠시 샛길로 빠졌습니다. 

 보통 제주에 여행오면 제주흑돼지나 회 등을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여행왔기 때문에 돈을 조금 쓰더라도 흑돼지나 회정도는 먹고 가자는 생각이 많은 것같은데, 그런 음식들도 좋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제주에 여행/방문을 한다면 4~5000원짜리 국수 (특히, 고기국수)나 해장국 (구제주쪽에 유명한 해장국집이 많이 있습니다. 광양해장국, 은희네해장국, 미풍해장국 등.. 신제주에 있는 '모이세'는 이젠 별로/비추)을 드시는 것이 더 제주음식을 먹는 거라 생각합니다. 물론, 일반 식당들 (유리네, 덤장, 진주식당 등)에서 고등어/갈치조림/구이도 좋은 선택이 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돼지오겹, 회, 해장국, 조림/구이 등은 다른 지역에서도 맛볼 수 있기 때문에 제주만의 특색을 즐기기 위해서는 '고기국수'를 추천합니다. 처음에 드시는 분들은 조금 느끼하다고 생각하실 수도 있지만, 일반 돼지고기육수에 수육과 면이 들어있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고기국수 외에 멸치국수도 맛있습니다. (신제주에 '올레국수'라는 곳도 꽤 유명한 국수집입니다. 이곳에는 고기국수보다는 멸치국수가 조금 더 낫다고 합니다. 또, 혹시 표선쪽에 여행을 하신다면, 표선에는 '춘자싸롱'이라는 유명한 멸치국수집이 있습니다.) 국수가격은 식당마다 조금 차이는 있겠지만, 보통 3~5천원 내에서 해결할 수 있습니다. 자매국수에서는 멸치국수는 4,000원, 고기국수는 4,500원입니다. (아래의 메뉴 사진 참조)

 그리고, 중요한 정보는 자매국수가 위치한 국수문화거리에서는 매월 11일을 국수데이로 지정해서, 500원 할인해주고 있습니다. 굳이 500원을 아끼기 위해서 11일에 방문할 필요성은 없을 수도 있지만, 그냥 참조하세요. 국수거리 주변에는 삼성혈 (제주의 역사의 시작이라는 설이 있다고 얼핏 들었습니다.)도 있고, 제주자연사박물관도 주위에 있습니다. 또 샛길로 빠져서, 자매국수에서 차로 2~3분 내에 '남춘식당'이라는 곳도 있는데, 이곳의 김밥 맛이 예술입니다. 여름에는 콩국수를 판매하고, 겨울 (가을 ~ 봄)에는 수제비를 판매합니다. 남춘식당의 고기국수는 그리 추천할만하지 못합니다.

자매국수 입구 - 전화번호가 064-727-1112 번이네요.

자매국수 메뉴판 - 국수류와 수육 등이 있습니다.

요건 멸치국수. 사진부터 찍었어야 했는데, 음식사진 찍는게 영 익숙치가 않아서...

요건 고기국수. 수육도 가지런히 올려주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