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비빔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6.18 [제주오름] 사라오름 & 낭뜰에쉼팡 SaraOreum in Mt. Halla
Share           Pin It
 오늘은 한라산 성판악 코스로 올라가는 사라오름과 제주도 조천에 있는 낭뜰에쉼팡이라는 식당에 갔다왔습니다.

 오늘 아침에 평소보다 좀 일찍 일어났습니다. 이번 주에 계속 피곤했는데, 어제 밤 9시경에 잠들어서 오늘 아침 5시 30분 경에 깼습니다. 너무 일찍 일어서 할 것도 없었는데, 검색해보니 오전 중에는 계속 비오는 걸로 되어서 산행은 잠시 망설였습니다. 그래도 비 속의 산행도 나름 재미있을 것같아서, 간단한 준비물 (음료수 및 아침대용 시리얼바, 수건 등)를 챙겨서 성판악으로 향했습니다. 성판악은 한라산을 경유해서 제주에서 서귀포로 넘어가는 산 중턱에 위치했는데, 한라산 백록담에 가는 가장 기본 코스입니다. 총 거리가 9.6km정도로 길지만 경사가 조금 완만한 코스입니다. 그런데, 오를 때는 좋은데 내려올 때는 좀 지겹기 때문에 관음사코스로 내려올 것을 권합니다. 오늘 찾아간 곳은 사라오름인데, 사라오름은 한라산 성판악 코스를 통해서 접근할 수 있습니다. 성판악 코스로 7.3km정도 올라가면 진달래밭 휴게소가 있는데, 이곳에 이르기 전에 사라오름 입구가 나옵니다. 정확히는 성판악 입구/휴게소에서 5.8km 지점에 사라오름 입구를 만납니다. 여기서 2~300m를 더 가면 사라오름 분화구가 있고, 또 분화구를 우회해서 산책로를 따라가면 사라오름 전망대에 이릅니다. 그래서, 사라오름 등산로는 총 6.4km정도로 보시면 됩니다. 지금은 장마철이라서 사라오름 분화구에 물이 채워져있습니다. (백록담에도 물이 있을 듯.) 성판악에서 6시 30분 경에 올라서 사라오름전망대에 8시 10분 경에 도착했습니다. 그리고, 다시 내려오니 9시 40분 경이 되었습니다. 즉, 사라오름코스는 빨리 다녀오면 왕복 3시간만에 주파할 수 있는데,  사라오름을 왕복하는데 4시간이면 충분합니다. 사라오름 입구에서 정상/백록담까지는 3.8km 이기 때문에 사라오름을 다녀와서 다시 백록담에 갈 수도 있고, 반대로 백록담에서 내려오는 길에 사라오름을 드러면 좋을 듯합니다.

성판악 휴게소. 출발지에 등산객들이 모여있다. 이때만 하더라도 비가 조금씩 내렸습니다. 물론, 성판악까지 가지는 안개/구름을 뚫고 가야했습니다.

Apple | iPhone 4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3.9mm | ISO-500 | Flash fired, auto mode | 2011:06:18 06:37:12

등산 초반에는 아직 안개/구름이 많이 끼어있었습니다. 사실 요때는 스트로브 (플래쉬)가 터져줘서 더 안개낀 것처럼 보인다. 사진만큼 짙지는 않았습니다.

2~3km 정도 걷고 나니 날씨가 많이 개였습니다. (인스타그램에서 Lomo-fi 필터적용된 사진)

여기가 백록담/진달래밭과 사라오름의 갈림길. 여기서 500m (표지에는 600m)정도만 더 가면 전망대에 도착한다. 그런데, 이 부분에서 2~300m가 오늘 산행 중에 가장 힘든 코스였습니다.

Apple | iPhone 4 | Normal program | Spot | 1/215sec | 3.9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6:18 07:57:11

사라오름 분화구. 비가 와서 분화구에 물이 차있었습니다.

사라오름 분화구

사라오름 분화구

Apple | iPhone 4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11sec | 3.9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6:18 08:05:31

사라오름 전망대에서 보는 전망 (서귀포쪽). 이 순간 구름 위에 서 있어서 마치 신선이라도 된 듯했습니다.

Apple | iPhone 4 | Normal program | Pattern | 1/1885sec | 3.9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6:18 08:05:36

사라오름 전망대. 멀리 범섬인지 문섬인지 섬이 보입니다.

사라오름 전망대. 인스타그램에서 Lomo-fi 필터 (?)를 적용한 사진

Apple | iPhone 4 | Normal program | Spot | 1/1588sec | 3.9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6:18 08:08:43

사라오름 전망대

Apple | iPhone 4 | Normal program | Pattern | 1/437sec | 3.9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6:18 08:08:50

사라오름 전망대

사라오름 전망대. 이 사진을 찍는 순간만큼은 아래 세계에 살고 있는 잘난/높은 분들이 절대 부럽지 않았습니다.

 오늘 산행하면서 많은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올라가는 길은 멀고 고되었지만 그런 과정에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되고 지금의 여러 상황들이나 무겁고 얽힌 생각들을 정리할 수도 있었습니다. 그리고 전망대에 도착한 순간 마치 신선이라도 된 듯했습니다. 그래서, "외로움에 시작된 산행이지만 고행 중에 깨달음을 얻고 정상에 서는 순간 나는 선이 되었다."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남겼습니다.

 아침도 먹지 못하고 3시간의 산행을 다녀왔기에 배가 많이 고팠습니다. 그래서 조천에 있는 낭뜰에쉼팡을 다녀왔습니다. 이 식당은 여러 명이서 산행을 오게 되면 여럿이서 함께 오고 싶었던 식당이었는데... 

낭뜰에쉼팡 차림표. 낭뜰에쉼팡은 차과 식사를 동시에 팝니다. 이 메뉴는 음식만. (차는 종류별로 전통차들이 다 있습니다.) 차림표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가격이 참 착합니다.

낭뜰에쉼팡에서 물대신 차가 나옵니다. 차라기보다는 한약에 더 가깝습니다.

Apple | iPhone 4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3.9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6:18 10:12:08

오늘 메뉴는 고기비빔밥입니다. 비빔밤에 된장찌개 그리고 깔끔한 여러 밑반찬들이 함께 나옵니다.

요게 낭뜰에쉼팡의 고리비빔밥. 가장 많은 이들이 찾는 메뉴라고 합니다. 이곳은 별점5를 줘도 모자랍니다.

그리고, 오늘 새로 맞춘 안경. 완전 똥그란 안경알로 했습니다. 나름 스티브 잡스의 안경을 본따 맞췄는데, 모양이 좀 다르네요ㅠㅠ.

 아, 그리고 저녁은 신제주에 위치한 '우연네 제주밥상'에 다녀왔습니다. 물회 등의 제주음식들을 맛볼 수 있는 곳입니다. 물회의 가격이 9,000원입니다. 지난주 공천포식당은 6,000원이었는데... 그래서 조금 비교열위에 있지만, 맛 자체로 괜찮은 곳입니다. 밑반찬들도 깔끔합니다.

 
 그리고, 다음주에는 (비가 안 오면) 간단하게 다랑쉬오름/용눈이오름에 갔다가 성산의 일오반식당에서 점심을 먹고, 커피잇수다에서 커피를 마시고 올 계획입니다. 참고로, 커피잇수다는 다음주에 오픈하기 때문에 오픈행사로 머그잔을 준다는 소문이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