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메모리즈

Living Jeju 2016.12.27 12:36 |
Share           Pin It

어느덧 2016년도 달력의 마지막 장도 떼내야할 시간이 됐습니다. 이틀을 남기고 2016을 정리하려 하지만 아직 정리되지 않은 그 문제가 마음에 걸립니다. 지난 1년을 참 숨가뿌게 달려왔지만 아직 이땅의 민주주의는 요원합니다. 여전히 주말이면 광장에 모이는 많은 사람들 그리고 그들 아니 우리의 염원은 언제쯤이면... 


1월. 제주의 평화소녀상

졸솔적으로 한일위안부협상이 진행됐습니다. 그래서 새해 첫날부터 마침 제주에 세워진 평화소녀상을 보러 찾아갔습니다. 올해의 마지막 날인 12월 31일도 토요일이니 다시 찾아가봐야겠습니다.

2월. 1100고지의 상고대

눈덮인 한라산에 오르는 것이 제주 겨울을 즐기는 거의 유일한 낙이었는데, 차츰 등산도 힘들어지고 때론 귀찮아졌습니다. 그래서 대안으로 찾은 것이 1100고지까지 차를 몰고 가서 상고대를 보고 내려오는 것입니다.

3월. 삼다수목장

삼다수목장은 여러 블로거나 여행객들에 의해 유명해진 곳입니다. 이전부터 낌새는 있었듯이 지금은 출입구를 막아놔서 들어갈 수가 없습니다. 아마도 이때가 제가 마지막으로 삼다수목장에에 들어갔던 날입니다.

4월. 녹산로의 봄

녹산로에 벚꽃에 유채꽃이 어우러져 필 때가 가장 제주다운 봄 풍경이 아닐까 합니다.

5월. 홍가시나무군락지

서귀포 중산간에 옛 탐라대학의 버려진 교정에 홍가시나무 군락지가 있는데 2016년에 어쩌면 새로 발견된 장소 중에 한 곳입니다. 아마도 내년에는 또 엄청 많은 사람들이 몰려올 게 예상됩니다.

6월. 사려니숲 통제구간

사려니숲길은 평상시에는 비자림로와 남조로 사이만 통과할 수 있지만 6월에 한시적으로 통제했던 한림시험린 구간을 사전 예약없이 들어갈 수 있습니다.

7월. 이호의 일몰

2015년 메모리즈에서도 7월 사진으로 같은 곳에서 찍은 사진을 선정했습니다. 그때는 아버지 장례식을 마치고 제주에 막 도착해서 찍었던 사진인데 1년이 지나고 다시 그 자리에서 같은 사진을 찍었습니다. 제주에 계속 머문다면 7월 사진은 어쩌면 늘 이 장면이 될 것 같다는 예상을 해봅니다.

8월. 블루스카이

여러 고민을 하다가 그냥 온전한 하늘 사진을 선택했습니다.

9월. 하논분화구

작년 가을걷이 이후에 하논분화구의 존재를 알았는데, 올해는 가을 추수 전에 미리 찾아가봤습니다. 아직 황금빛 들녘은 아니지만...

10월. 한림의 솔섬

한림의 작은 솔섬을 배경으로 해넘이 사진을 찍었습니다.

11월. 계곡 아래의 풍경

늘 자동차로 지나다니던 한라산 둘레도로의 다리 아래 계곡을 탐사했습니다. 평소에는 그저 지나치거나 별로 신경을 쓰지 않던 곳이었는데 이끼낀 바위 위로 가을 단풍 낙엽이 쌓여서 전에 보지 못했던 풍경을 완성했습니다.

12월. 하나된 대한민국

긴 설명은 필요없을 듯합니다. 제주에서도...


2016년... 참 길었고 또 짧았습니다. 한일위안부 졸속 협상에서부터 박최의 국정농단 사태에까지... 2017년은 또 어떤 해가 될지... 병신년이 지나고 정유년이라... 정유년에 유라는...

=== Also in...

F: https://www.facebook.com/unexperienced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